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천 주민 의장실 농성 해제…"군의원 전원사퇴 계속 요구"

송고시간2019-02-04 10:53

"예천군의원 전원 사퇴" 요구
"예천군의원 전원 사퇴" 요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예천=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경북 예천군 34개 단체가 참여한 '명예회복 범군민 대책위원회'는 4일 군의회 의장실 농성을 풀고 설 연휴 이후 군의원 전원 사퇴 요구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범군민 대책위는 "오늘 오후 2시를 기해 지난달 9일부터 벌여온 예천군의회 의장실 농성을 마치고 지역 공동체로 돌아가 군의원 전원 사퇴를 위한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신향순 군의회 부의장은 지난 1일 의장실에서 농성 중인 농민회원 등에게 퇴거 요청을 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한달가량 농성을 해보니) 군민이 볼 때 구조상 군의회 문턱이 높다"며 "(군의원 전원 사퇴까지) 장기전에 대비해 후속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지난 1일 예천군의회가 공무국외 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박종철 군의원 등 2명의 군의원 제명을 확정하자 '셀프 징계'라고 반발하며 "군민 사이에 군 의원 전원 사퇴를 넘어 의회 해산 주장까지 나온다"고 비판했다.

당시 예천군의회는 박 의원을 제외한 8명이 참가한 가운데 비공개 투표를 실시해 박 의원과 권도식 의원 제명을 의결했지만 이형식 군의회 의장 제명은 부결했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