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스라엘 '6m 높이 강철 장벽' 착공…가자지구 국경 강화

송고시간2019-02-04 07:34

네타냐후 "테러리스트 침투 막을 것"…지하에도 장벽 건설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 국경을 따라 6m 높이의 새로운 강철 장벽을 건설하는 공사를 시작했다.

3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주례 국무회의에 앞서 기자들에게 "가자지구 국경을 따라 지상 장벽 건설을 시작했다"며 "장벽은 테러리스트들이 가자지구에서 우리 영토로 침투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히브리어로 밝혔다.

이스라엘-가자지구 국경지대
이스라엘-가자지구 국경지대

[신화통신=연합뉴스]

네타냐후 총리의 짧은 발표에 이어 국방부는 지난주 목요일에 공사를 시작했다고 성명을 내놓았다.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에서 터널을 뚫어 침투하는 것을 막기 위해 지하 장벽을 건설 중이며, 지상 장벽은 65㎞의 지하 장벽 코스를 따라 건설된다. 장벽에는 터널을 탐지하는 첨단 센서와 모니터링 시스템이 설치된다.

지상 장벽 서쪽 끝은 지중해에 돌출된 해안 방벽과 만난다. 해안 방벽은 팔레스타인이 바다를 이용해 침투하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해 건설됐다.

2014년 하마스와 이스라엘 간 교전이 벌어졌을 때 하마스 대원 4명이 해안으로 이스라엘에 침입하려고 시도했다가 이스라엘군에 사살된 바 있다.

이스라엘 국방부는 "지상 장벽은 거대한 규모로, 특별히 강하게 건설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스라엘-가자지구 국경에 모인 팔레스타인 시위대
이스라엘-가자지구 국경에 모인 팔레스타인 시위대

[신화통신=연합뉴스]

이스라엘은 오는 4월 9일 조기 총선을 치른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네타냐후 총리가 총선을 앞두고 팔레스타인과 적대감이 고조되는 것을 보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국방장관을 겸하고 있는 네타냐후 총리는 "가자지구에서 침묵이 유지되지 않으면 총선 기간 중이라도 결정을 내리고 행동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팔레스타인은 1948년 이스라엘 건국 이후 자신들의 땅을 돌려달라고 투쟁 중이다.

작년 3월 이후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최소한 246명의 팔레스타인인이 목숨을 잃었고, 같은 기간 이스라엘 군인 2명이 숨졌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