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지지율 3주째 상승해 27.4%…"김경수 구속 반사효과"[리얼미터]

송고시간2019-02-04 08:00

민주 38.2%·정의 7.2%·바른미래 6.3%·평화 2.5%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48.8%…2주 만에 다시 상승세로

'김경수 실형·구속' 적절 46.3% vs 과도 36.4%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자유한국당의 정당 지지율이 3주 연속 상승해 국정농단 사태 이후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더불어민주당과의 지지율 격차를 10.8%포인트까지 좁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4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유권자 2천51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 포인트),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0.7%포인트 오른 27.4%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기준으로 3주 연속 오름세인 한국당 지지율은 지난 2016년 10월 3주차(29.6%) 이후 2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았던 지난주(26.7%) 기록을 다시 깼다.

이에 대해 리얼미터는 "주요 전당대회 주자들의 행보가 잇따르며 '컨벤션 효과'가 나타났고,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 구속에 따른 '반사이익'을 본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0.5%포인트 낮은 38.2%로 집계돼 3주째 하락세를 보였다.

정의당은 0.9%포인트 내린 7.2%, 바른미래당은 0.8%포인트 오른 6.3%, 민주평화당은 0.6%포인트 하락한 2.5%로 집계됐다.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2주간의 하락세를 멈추고 소폭 반등했다.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1.1%포인트 오른 48.8%, 부정 평가는 0.1%포인트 상승한 45.8%로 집계됐다.

'모른다'는 응답과 무응답은 1.2%포인트 감소한 5.4%였다.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는 일간 기준 김 지사가 구속된 지난달 30일 하락해 47.0%를 기록했다가 한국당이 김 지사 공세에 당력을 집중한 같은 달 31일 상승세로 돌아서더니 지난 1일엔 50.1%까지 올랐다고 리얼미터는 전했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상승세로 돌아선 것에 대해 "부정선거, 대선무효, 대통령 수사 특검 등 한국당의 '김경수 공세'가 이른바 '역풍'으로 이어진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이와 별도로 김 지사의 1심 실형선고와 법정구속이 적절하다는 여론이 절반 가까이에 이른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나왔다.

리얼미터는 지난 1일 전국 성인 505명에게 김 지사의 실형선고와 법정구속에 대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 ±4.4%p)를 한 결과 '적절한 결정'이라는 긍정평가가 46.3%로, '과도한 결정'이라는 부정평가(36.4%)보다 9.9%포인트 앞섰다고 밝혔다. 모름·무응답은 17.3%였다.

긍정 여론은 보수층과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 70% 이상으로 압도적이었고, 김 지사의 지역구였던 부산·울산·경남과 대구·경북, 남성, 50대 이상에서 절반 이상을 기록했다.

부정 여론은 진보층과 민주당 지지층에서 대다수를 차지했고 40대와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부정평가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리얼미터가 지난달 29일 전국 성인 504명에게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 책임 원칙)' 도입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응답자의 55.4%가 찬성했다. 반대는 33.3%, 모름·무응답은 11.3%였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