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건 대표 오후 靑 방문…정의용과 북미실무협상 전략 협의(종합)

송고시간2019-02-04 09:15

북미실무협상은 내일 판문점서 이뤄질 듯

정의용,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만남
정의용,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만남

(서울=연합뉴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국의 북핵 실무협상을 이끄는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8.12.21 [청와대 제공]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이달 말로 잡힌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북한 측과 실무협상을 하고자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4일 청와대를 방문한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면담하고 2차 정상회담을 위한 북미 실무협상 전략을 협의하며 한미 간 의견을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의 청와대 방문은 지난해 12월 21일에 이어 한 달 반여 만이다.

비건 대표는 당시에도 정 실장과 만나 비핵화 문제를 협의하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비건 대표는 전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서울 시내 모처에서 우리측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했다.

애초 비건 대표와 이 본부장은 4일에 만나도록 일정을 조율했으나, 회동을 하루 앞당겨 북미 실무협상 전략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대표는 5일에는 실무협상의 북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대사와 판문점에서 만나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채택될 합의에 담길 비핵화 및 상응 조치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는 북측과의 실무협상을 마치고 나면 한 차례 더 이 본부장을 만나 협상 내용을 공유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