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 혜산-삼지연 철길구간 자동화…"철도 현대화 박차"

남북, 철도 연결·현대화 논의(CG)
남북, 철도 연결·현대화 논의(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이 지난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공사가 부실하다는 지적을 받은 혜산-삼지연 철길구간을 자동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대외 선전 매체 '메아리'는 3일 "지난해 혜산―삼지연 철길구간에 콤퓨터(컴퓨터) 연동체계를 개발 도입하여 철도운수부문의 자동화 실현에 적극 이바지한 철도 자동화 연구실의 연구사들은 분산조종식 신호 연동체계를 개발하기 위해 새로운 창조전, 탐구전을 과감히 벌려 나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 체계가 개발 도입되면 역 구내에서 열차 취급의 자동화를 실현할 수 있다고 한다"면서 "연구사들도 철도현대화를 위한 연구사업에 계속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해 8월 삼지연 군을 방문한 자리에서 당시 새로 건설된 혜산-삼지연 철길 노반공사의 부실함을 질타했다.

김 위원장은 열차가 진동이 심하고 속도를 내지 못하게 건설했다면서 2019년까지 철길 노반 보수공사를 다시 해 혜산-삼지연 철길을 표준 철길로 완성하라고 지시했다.

남북은 지난해 말 북측 개성 판문역에서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착공식을 진행한 바 있다.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실질적인 사업 추진이 어려운 현실을 고려해 철도 현대화에 대한 자체 역량 강화에도 공을 들이는 것으로 보인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03 13: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