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 '노란 조끼' 12차 집회…고무탄 사용 등 경찰 강경대응 비판

송고시간2019-02-02 22:51

부상자 시위대 전면에 배치…정부 "경찰 보호위해 계속 사용할 것"

프랑스 '노란 조끼' 12차 집회 모습 [AFP=연합뉴스]
프랑스 '노란 조끼' 12차 집회 모습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2일(현지시간) 오전 프랑스 수도인 파리를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노란 조끼' 12차 집회가 열렸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수천 명의 '노란 조끼 시위대는 이전과 같이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을 비판하는 깃발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프랑스 정부는 이날 파리 5천명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8만명의 경찰을 배치했다.

지난해 11월 17일 정부의 유류세 인상에 항의하며 시작된 '노란 조끼' 시위 참가자들은 이후 마크롱 정부의 부유층 친화적인 정부 정책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정부 정책 결정 과정에서 일반 국민이 더 큰 발언권을 갖기를 원하고 있다.

'노란 조끼'는 인터넷을 통해 자발적으로 조직된 시민 집회로, 집회 이름은 프랑스에서 운전자들이 의무적으로 차에 비치하는 형광 노란 조끼를 참가자들이 입고 나온 것에서 붙여졌다.

이날 12차 집회는 특히 이전 집회에서 다친 이들에 경의를 표하면서, 경찰의 강경 대응을 비판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그동안 집회에서 다친 이들이 이날 시위 대열의 전면에 위치했다.

경찰의 고무탄 사용을 비판하는 '노란 조끼' 시위 참가자 [EPA=연합뉴스]
경찰의 고무탄 사용을 비판하는 '노란 조끼' 시위 참가자 [EPA=연합뉴스]

프랑스 정부 공식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노란 조끼' 집회에서 경찰 1천여명과 시위대 1천700여명이 다쳤다.

시위대 중 일부가 돌과 화염병을 던지는 등 격렬한 시위를 벌이자 경찰은 최루탄과 물대포, 고무탄을 사용하면서 실명하거나 뇌진탕을 입는 등의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정부는 그러나 최근 법원 결정에 힘입어 앞으로도 집회 참가자들이 폭력을 사용하면 고무탄 발사를 주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프랑스 최고 행정법원 격인 콩세유데타(Conseil d'Etat)는 지난 1일 노동총동맹(CGT)과 인권연맹(LDH) 등 노동·사회단체들이 제기한 경찰의 시위진압용 고무탄 발사기 사용 중단 청구를 기각했다.

콩세유데타는 "시위에서 폭력과 파괴 행위가 재발하는 상황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공권력이 적절한 장구류에 의존하는 것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은 "이 같은 무기 사용이 (시위대를) 다치게 할 수 있지만, 폭도들과 마주쳤을 때 경찰이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파리 '노란 조끼' 12차 집회 [AFP=연합뉴스]
파리 '노란 조끼' 12차 집회 [AFP=연합뉴스]

한편 그동안 추락하던 마크롱 대통령의 지지율은 정면승부수로 꺼내든 사회적 대토론 이후 반등하는 모습이다.

'해리스 인터렉티브'가 지난 1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의 지지율은 35%로 지난해 12월 대비 4%포인트(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제공]

유튜브로 보기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