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리아 알레포서 5층 건물 붕괴…11명 사망"

송고시간2019-02-02 20:06

(다마스쿠스[시리아] AP=연합뉴스) 시리아 북서부 도시 알레포에서 내전 기간 중 피해를 입은 건물이 붕괴하면서 11명이 숨졌다고 시리아 국영 사나 통신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알레포시의 5층 건물이 붕괴하면서 안에 있던 대부분의 사람이 사망하고 1명 만이 구조됐다.

사고가 난 건물은 한때 반군이 점령했던 알레포 동부에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알레포는 시리아 내전 초기인 지난 2012년부터 4년 동안 서부는 정부군이, 동부는 반군이 분할 점령하고 있었으나, 2016년 정부군의 대규모 공세로 도시 전체가 정부군 통제 아래로 들어갔다.

약 8년 간에 걸친 시리아 내전은 지금까지 40만명 이상의 사망자를 낳았다.

붕괴한 건물 잔해에 깔린 시리아 반군 지역 주민(이미지 사진)[다마스쿠스 AP=연합뉴스]

붕괴한 건물 잔해에 깔린 시리아 반군 지역 주민(이미지 사진)[다마스쿠스 AP=연합뉴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