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민병대 기지서 총격 테러…"1명 숨지고 5명 부상"

송고시간2019-02-02 20:56

사상자는 이란혁명수비대 대원…이슬람 무장단체, 배후 자처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란의 남동부 도시 니크샤흐르의 '바시즈 민병대' 기지에서 2일(현지시간) 오전 총격 테러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고 이란 매체 타스님뉴스,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괴한 2명이 기지의 담 위에 올라 총을 쏘고 달아났으며, 사상자들은 이란의 정예군 이란혁명수비대(IRGC) 대원으로 파악됐다.

니크샤흐르의 한 관리는 "오늘 아침 바시즈 기지에서 총격이 있었다"며 "연락 업무를 맡은 혁명수비대 대원 여러 명이 공격을 당했다"고 말했다.

바시즈 민병대는 이란혁명수비대의 통제를 받는 준군사조직이다.

타스님뉴스에 따르면 '자이쉬 알-아들'(아랍어로 '정의의 군대'라는 뜻)이라는 이슬람 무장단체가 이번 사건을 자신들이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니크샤흐르는 오랫동안 마약을 밀수하는 갱단과 이슬람 수니파 반군들 때문에 치안이 불안한 지역이다.

이란[구글 캡처]

이란[구글 캡처]

이번 총격 테러는 이란에서 1979년 이슬람혁명을 기념하는 분위기가 고조된 상황에서 발생했다.

지난 1일 이란은 이슬람혁명 40주년(2월 11일) 기념행사를 시작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