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근 5년간 5대 발전사 산재 사망자, 모두 하청근로자

송고시간2019-02-06 09:01

한국당 임이자 의원 자료…부상자 97.7%도 하청근로자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은 최근 5년간 한국남동발전·서부발전·중부발전·남부발전·동서발전 등 5대 발전사에서 산업재해로 사망한 근로자는 모두 하청근로자였다고 6일 밝혔다.

임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5대 발전사에서 총 327건의 산업재해가 발생했고, 이로 인한 부상자 수와 사망자 수는 각각 348명, 20명으로 집계됐다.

한국당 임이자 의원
한국당 임이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산재로 사망한 20명은 모두 원청이 아닌 협력업체에서 일하던 하청근로자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부상자 가운데 하청업체 근로자는 97.7%에 달하는 340명이었다.

이들 5대 발전사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전력공사에서 분리된 회사로, 한국서부발전은 비정규직 노동자였던 고(故) 김용균 씨가 사망한 태안발전소의 원청이기도 하다.

임 의원은 "근로자 보호를 위한 안전·보건조치를 전반적으로 대폭 강화해야 하고, 도급사업 시 원청과 하청 순회점검을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