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외무부 "美 INF 탈퇴 대응 조치 취할 권리 러시아에 있어"

송고시간2019-02-02 17:36

"조약 의무 벗으려는 美 전략"…하원 의원 "우주무기 배치 은폐 시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중거리핵전력조약(INF) 이행 중단과 6개월 후 탈퇴를 공식 선언한 미국에 대해 비판 공세를 이어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미국이 자신들의 입장을 최종적으로 결정하고 INF에서 탈퇴한다면 러시아는 합당한 대응과 행동을 취할 권리를 주장할 것이다. 당연히 이런 조치들이 취해질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그는 그러나 어떤 대응 조치를 염두에 둔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자하로바는 "사실 이는(INF 탈퇴는) 엄청난 수의 국제 합의를 파기하거나 탈퇴하려는 미국의 전반적 구상의 일부일 뿐"이라면서 "이는 러시아를 향한 조약 위반 주장이나 중국이나 다른 국제안보 관련 요소 등의 문제가 아니며 여러 분야에서 국제적 법률 의무를 벗으려는 미국의 전략이다"라고 강조했다.

러시아 하원 국방위원회 위원장 블라디비르 샤마노프도 미국은 러시아의 INF 조약 위반을 구실로 자신들의 우주 무기 배치 계획을 은폐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샤마노프는 자국 TV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미국의 INF 탈퇴 추진)는 2~3년 내에 우주에 레이저 무기나 다른 무기들을 배치하면서 짧은 기간에 우주를 군사화하려는 자신들의 실제 의도를 은폐하려는 통상적 조치"라고 비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앞서 이날 국무부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러시아가 (INF)협정 준수로 복귀하지 않으면 조약은 종결될 것"이라면서 미국의 INF 이행중단과 6개월 후 탈퇴를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백악관을 통해 성명을 내고 러시아의 조약 위반을 주장하며 "미국은 INF 조약에 따른 의무 이행을 중단하고, 러시아가 조약을 위반하는 모든 미사일과 발사대, 관련 장치를 파괴하지 않는다면 6개월 후 탈퇴를 위한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러시아는 미국이 INF 조약 위반 사례라고 주장하는 신형 9M729 순항미사일의 사거리는 500km 미만으로 조약이 금지한 사거리를 넘지 않고 있다면서 미국의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그러면서 미국이 오히려 INF에서 벗어나 신형 미사일 등의 새로운 무기를 생산하거나 유럽 등에 배치하기 위해 러시아의 조약 위반을 구실로 삼고 있다고 꼬집었다.

러시아군의 미사일 시험 발사 장면 [타스=연합뉴스]

러시아군의 미사일 시험 발사 장면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