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개호, '구제역 비상'에 연휴 반납…"확산 차단 노력"

송고시간2019-02-02 14:43

"'심각' 단계 준하는 대책 추진중…축산물 안심해도 돼"

문경시청을 찾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문경시청을 찾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설 연휴 첫날인 2일에도 구제역 방역 현장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이날 '구제역 방역 전국 지자체장 영상회의'를 주재한 뒤 경북 문경시청 구제역 방역 상황실을 찾았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지난달 28일 경기 안성 젖소 농가에서 첫 구제역 확진 후 지난달 31일 충북 충주까지 구제역이 퍼져 관련 부처·지방자치단체·생산자단체 등 방역 관련 모든 기관과 구제역 확산 차단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제역이 도(道) 경계를 넘어 발생했고 설 연휴 민족 대이동이 시작돼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심각' 단계에 준하는 강화된 방역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 48시간 이동중지명령 ▲ 축산 관련 시설·차량 집중 소독 ▲ 해외 구제역 발생지역 여행 시 축산농가·가축시장 방문 자제 당부 ▲ 전국 소·돼지 긴급 백신 접종 ▲ 전국 소·돼지 시장 3주 폐쇄 ▲ 축산농가 모임 금지 등의 방역대책을 설명했다.

문경시청을 찾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문경시청을 찾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이 장관은 "구제역 확산을 차단하려면 농장 철저 소독, 백신 접종, 의심 증상 발견 시 신속한 신고 등이 필요하다"며 "엄중한 상황임을 고려해 관계기관뿐만 아니라 우제류 사육 농가, 관련 종사자, 지자체, 국민 모두가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구제역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에게 옮기지 않는다"며 "구제역에 걸린 가축은 모두 폐기돼 축산물로 시장에 유통될 수 없다. 우리 축산물을 안심하고 소비해 달라"고 덧붙였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