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민석 "최교일 사과하라…스트립바 의혹 제보자와 모르는 사이"

송고시간2019-02-02 14:01

"아무 관계없는 나와 민주당 끌어들인 것, 공안검사 시절 버릇"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의 스트립바 출입 의혹을 제기한 미국 현지 가이드와 자신이 관련이 있는 것처럼 언급한 최 의원을 향해 사과를 요구했다.

안 의원은 2일 페이스북 글에서 "어제 최 의원은 최 의원 (스트립바 출입 의혹)을 폭로한 뉴욕 제보자와 내가 무슨 관계가 있는 듯이 나를 끌어들였다"며 "나는 뉴욕 제보자와 1도 모르는 사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공안검사 출신 최 의원이 2016년 어느 가을밤 뉴욕 스트립바를 찾았을 시기에 난 최순실, 정유라를 쫓아 해외를 다니고 있었다"며 "아무 관계도 없는 나와 민주당을 최 의원이 끌어들인 것은 공안검사 시절의 못된 버릇이 나온 것"이라고 비난했다.

안 의원은 "'스트립 최교일'은 당장 사과하라. 추접스러운 일에 나를 언급한 것 자체가 불쾌하다"며 "부적절한 처신, 교활한 물타기다. 국민과 안민석에게 분명히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최 의원은 전날 "(제보자) 대니얼 조는 2017년 4월 민주당으로부터 조직특보 임명장과 중앙선대위 중소벤처기업위 정책자문위원 임명장을 받았다. 카카오톡 프로필에는 민주당 안민석 의원과 찍은 사진도 있다"며 야당 의원을 표적으로 한 의혹 제기라고 주장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