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천군민 설 연휴도 군의원 전원사퇴 요구…'셀프 징계' 반발

송고시간2019-02-02 13:05

(예천=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경북 예천군 34개 단체가 참여한 명예회복 범군민 대책위원회는 "예천 명예를 실추시킨 군의원 전원이 사퇴해야 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이어갔다.

대책위는 2일 오전 11시 경북 예천군 상설시장 인근에서 100여명이 모여 '예천군의원 사태 2차 군민보고대회'를 열었다.

"예천군의원 전원 사퇴하라"[연합뉴스 자료사진]
"예천군의원 전원 사퇴하라"[연합뉴스 자료사진]

최한열 예천군농민회장은 예천군의회가 지난 1일 공무국외 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박종철 의원 등 2명 제명을 확정한 것에 대해 '셀프 징계'라고 반발하며 "군민 사이에서는 전원사퇴를 넘어 의회가 해산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온다"고 밝혔다.

군의회는 박종철 의원을 제외한 8명이 참가한 가운데 지방자치법과 지역 조례에 따라 비공개 투표로 박 의원과 권도식 의원 제명을 의결했지만, 이형식 의장 제명은 부결했다.

대책위는 군 의회가 의장실에 농성 중인 군민에게 퇴거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 "공무집행방해로 명분이 있다면 당장 비워주겠다"며 "4일까지는 의장실에서 군의원 전원사퇴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예천 명예를 되찾기 위해 설 연휴에도 군민들이 거리에 나섰다"며 "군민 의견을 모아 4일 다시 입장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psyk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