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기지 이전 관련 투표에 오키나와 전 주민 참가

송고시간2019-02-02 11:44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파원 = 미군 기지 이전 문제를 놓고 중앙정부와 대립하고 있는 일본 오키나와(沖繩)현이 전체 주민의 의견을 묻는 투표가 오는 24일 실시된다.

도쿄신문은 2일 막판까지 투표 참가에 소극적이었던 오키나와, 기노완, 이시가키 등 3개시(市)가 입장을 바꿨다고 보도했다.

오키나와현 의회는 작년 10월 기노완에 있는 미군 후텐마비행장을 일본 중앙정부가 나고시(市) 헤노코로 이전하는 것에 찬반 의견을 묻는 주민투표 조례안을 가결했다.

그러나 기노완 등 5개시는 투표 조례에 규정된 선택지가 '찬성'과 '반대'로만 돼 있어 정확한 민의를 반영하지 못할 것이라는 이유로 투표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었다.

이에 오키나와현 의회가 '어느 쪽도 아니다'라는 답변 항목을 추가하자 참여 쪽으로 선회했다.

이로써 오는 24일 예정된 투표는 오키나와현 관할 기초단체인 41개 시정촌(市町村)이 모두 참여하는 모양새로 치러지게 됐다.

하지만 작년 9월 말 실시된 오키나와현 지사 보궐 선거에서 기지 이전에 반대하는 다마키 데니 후보가 몰표를 얻어 당선된 점을 감안하면 이번 현민 투표에서도 찬성 의견은 적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본 중앙정부는 투표 결과에 상관없이 애초 계획한 대로 기지 이전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오키나와 주민들과의 대립 수위가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미군 후텐마 비행장 이전 예정지인 헤노코시(市) 전경. 2018년 8월 촬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군 후텐마 비행장 이전 예정지인 헤노코시(市) 전경. 2018년 8월 촬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기노완시의 한가운데에 있는 후텐마 비행장에 대한 주민 민원이 끊이지 않자 1990년대 이전을 결정하고 이전 대상지로 기노완 북동 방향의 나고시(市) 헤노코로 정했다.

그러자 오키나와 주민들은 새롭게 조성하는 기지도 주민 안전에 위협이 될 것이라며 이전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

특히 새 기지 조성을 위한 해안 매립 과정에서 산호초 등 해양 환경이 파괴될 것이라며 미군 기지를 아예 오키나와 밖으로 옮길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주민들의 반발을 무시하고 소송전 때문에 중단했던 헤노코 해안 매립 공사를 작년 12월 중순 재개했다.

아래 동그라미가 후텐마 비행장이 있는 기노완, 위쪽이 이전 부지인 나고시 헤노코. [구글어스 캡처]

아래 동그라미가 후텐마 비행장이 있는 기노완, 위쪽이 이전 부지인 나고시 헤노코. [구글어스 캡처]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