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제역 확산 막아라"…충북 지자체 설 잊은 채 방역 '안간힘'

송고시간2019-02-02 11:46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지자체·군부대 소독차 총동원

거점소독소·통제 초소 30곳 운영, 축산 농가 방문 자제 요청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김형우 기자 = 설 연휴 첫날인 2일 충북도가 구제역 비상근무태세를 한층 강화했다.

"구제역 막아라"
"구제역 막아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귀성객과 차량 이동이 많은 설 연휴에 자칫 빈틈이라도 생겼다가는 구제역이 충주뿐 아니라 도내 전역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전날 방역대책본부를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한 충북도는 구제역 확산방지 및 조기 수습을 위한 대응태세에 돌입했다.

도는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며 방역상황을 실시간 확인하고 있다.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 안성·충주 농가와 역학관계에 있는 도내 축산 농가 81곳을 대상으로 전화 예찰을 하고 있다.

현재까지 구제역 감염 의심 증상을 신고한 농가는 없다.

역학관계가 있는 농가는 애초 84곳이었으나 이 가운데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된 3개 농가의 이동제한은 해제됐다.

"차량 소독 중"
"차량 소독 중"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제역이 확진된 충주시 주덕읍 한우 농가를 중심으로 반경 3㎞ 이내 우제류 사육 농가 140가구에서도 의심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고속도로와 주요 도로에는 축산 농가 방문을 자제해달라는 현수막이 내걸렸다. 이런 내용의 마을방송도 이어지고 있다.

충북도는 도민들에게도 같은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있다.

도는 지난달 소·돼지 등 우제류 77만4천 마리에 대한 구제역 백신 긴급 접종을 마무리한 뒤 주요 도로와 축산시설에 대한 방역을 강화했다.

도와 시·군, 농협 등이 운영하는 소독 차량 31대와 군부대 제독 차량 5대는 충주, 음성, 진천, 괴산, 제천 등 도내 전역의 농가 주변과 농로를 소독하고 있다.

거점소독소도 애초 12곳에서 20곳으로 확대됐다. 통제 초소는 충주 7곳 등 총 10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구제역이 발생한 충주 한우 농가를 중심으로 반경 3㎞ 안쪽에 설치된 통제 초소 7곳에는 공무원과 마을 주민이 조를 이뤄 근무하고 있다.

이 지역 축산 농민들도 모임을 자제해 달라는 정부와 지자체의 요청에 따라 외출을 자제하고 있다.

구제역이 발생한 충주 주덕읍에 거주하는 김문흠 전국한우협회 이사는 "약속을 모두 취소하고 집에 머무르면서 주변을 오가는 차량 소독에 여념이 없다"고 말했다.

일부 지자체는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행사나 공연 등을 취소했다.

충주와 인접한 음성군은 이달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릴 '피아니스트 엄마와 함께하는 유럽 음악도시 기행', '가족 발레극 댄싱뮤지엄' 공연을 취소했다. 농민들에게도 교육·회의 일정을 미룰 것을 당부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설 연휴 때 구제역이 추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방역을 강화하면서 조기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s@yna.co.kr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