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샌프란시스코서 고(故) 김복동 할머니 추모제 열린다

송고시간2019-02-02 11:25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이자 여성인권운동가였던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생전 활동을 기리는 추모제가 열린다.

고(故) 김복동 할머니 추모제
고(故) 김복동 할머니 추모제

[김진덕 정경식 재단 제공]

김진덕 정경식 재단과 샌프란시스코 한인회, 위안부정의연대(CWJC),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 의원 등은 3일 오후 4시(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메리 광장에서 '우리가 함께하면 못 이룰 게 없습니다'를 주제로 김복동 할머니 추모제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세인트메리 광장은 미국 내 대도시에 처음 설립된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 홍보 배너가 부착됐던 곳이다.

주최 측은 정의와 평화를 외친 인권운동가인 김복동 할머니의 명복을 빌며, 생전 지난했던 위안부 피해 알리기 운동의 궤적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김 할머니는 지난달 28일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향년 93세를 일기로 별세했으며,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영결식이 엄수됐다.

김 할머니는 1993년 오스트리아 빈 세계인권대회에 참석해 위안부 피해를 증언하는 것을 시작으로 세계 곳곳에서 증언을 이어가 위안부 피해자의 상징으로 평가돼온 인물이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