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토부, 하천정비에 1조6천억 투입…"재해예방 철저"

송고시간2019-02-06 11:00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올해 하천 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예산 1조6천억원을 투자해 국가·지방하천 시설물 안전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국토부는 작년 물관리 일원화 정책으로 수자원국을 환경부에 넘기고 국토정책관 산하 하천계획과를 남겨두고서 국가하천 정비 등의 업무는 계속하고 있다.

올해 하천 관련 예산 1조6천억원은 국가하천 정비에 3천453억원, 국가하천 유지보수에 1천451억원, 지방하천 정비 지원에 1조767억원(지방비 5천70억원 포함) 등이 투입된다.

하천 예산은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상반기 중 60.3%를 조기 집행할 방침이다.

국가하천 정비는 경기도 파주 '문산천 문산지구 하천종합정비 사업' 등 총 77개 사업이 추진된다. 이 중 20개 사업은 올해 준공하고 12개 사업은 신규 발주한다.

국가하천 유지보수는 제방이나 호안 등 하천시설과 공원, 자전거도로 등 물과 관련성이 많은 친수(親水) 시설을 관리하는 사업이다.

지방하천 정비 지원은 김포 '계양천 수해상습지 개선사업' 등 총 412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이 중 39개 사업은 준공하고 81개 사업은 신규 발주한다.

국토부는 지난달 이미 세부 집행계획 등을 수립했으며, 지난달 17일 5개 지방국토관리청과의 간담회에서 예산 조기 집행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국토부는 '국가·지방하천 종합정비계획'(2016∼2025년)에 따라 제방의 신설·보강, 하도 정비 등 국가·지방하천 정비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재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국가 차원의 관리가 시급한 목감천·원주천·대전천 등 15개 하천을 국가하천으로 승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5개 하천이 국가하천으로 지정되면 국토부는 향후 10년간 8천억원의 국비를 투자해 유지 보수 등에 나서게 된다.

하대성 국토정책관은 "하천 예산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집행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며, 환경부와의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효율적인 하천관리 및 재해 예방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지방하천 정비사업
지방하천 정비사업

[연합뉴스=자료사진]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