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 있는 서울 가구 절반 이상이 공시가 3억 넘어

송고시간2019-02-04 08:11

3억원 초과 주택보유 가구 비중 서초구 82% 1위…강북구는 25%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2017년 부동산 가격 상승 영향으로 집 있는 서울 가구의 절반 이상이 공시가격 3억원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주택을 소유한 서울 가구는 187만5천 가구로 이중 보유한 주택의 공시가격 총합이 3억원을 초과한 가구는 97만 가구(51.7%)였다.

공시가격의 시세반영률은 단독주택은 51.8%, 공동주택은 68.1%다. 이를 기준으로 공시가격 3억원을 시세로 환산하면 4억∼6억원 수준이다.

2017년 공시가격 3억원 초과 주택보유 가구 비중은 전년 47.9%에서 3.8%포인트 상승하면서 절반을 넘어섰다. 박근혜 정부 때부터 계속된 부동산 가격 상승 영향이다.

전국 가구 기준으로 3억원 초과 주택보유 가구 비중이 23.3%라는 점에 비춰보면 서울이 두배 이상 더 높다.

서울 자치구별로 보면 지역별 격차가 뚜렷했다.

서초구가 82.0%로 가장 높았고 강남구(81.8%), 송파구(71.7%), 성동구(70.3%) 등이 뒤를 이었다.

강북구는 25.2%로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비중이 작았다. 전국 평균(23.3%)보다는 높았지만, 서초·강남구 등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금천구(28.0%), 도봉구(29.6%) 등도 30%를 밑돈 것으로 분석됐다.

주택 기준으로 보면 서울 가구가 소유한 주택 267만7천호 중 공시가 3억원 초과 주택은 173만3천호로 전체의 64.7%를 차지했다. 비중이 전년(61.5%)보다 3.2%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공시가 3억원 초과 주택 비중은 강남구가 89.4%로 가장 높았고 서초구(89.1%), 송파구(82.5%)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강북구(38.2%), 금천구(42.5%), 도봉구(43.3%) 등은 3억원 초과 주택 비중이 상대적으로 작았다.

2017 2016
주택보유 가구(A) 3억 초과
주택 보유(B)
비중
(B/A·%)
주택보유가구(A) 3억 초과 주택 보유(B) 비중
(B/A·%)
전국 11,000,007 2,557,645 23.3 10,743,492 2,314,766 21.5
서울시 1,875,189 970,037 51.7 1,864,059 893,582 47.9
서초구 83,436 68,410 82.0 84,396 68,092 80.7
강남구 100,798 82,485 81.8 101,310 81,356 80.3
강북구 63,306 15,935 25.2 62,399 14,202 22.8
도봉구 77,312 22,911 29.6 76,831 20,207 26.3

※ 자료제공 : 통계청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