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 1월 주요 신흥국 중 한국 주식 가장 많이 샀다

송고시간2019-02-04 06:01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반도체주 집중 매입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올해 1월 외국인이 주요 신흥국 중 한국의 주식을 가장 많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외국인은 올해 들어 1월 25일까지 한국 증시에서 24억9천600만달러어치를 순매수했다.

이 기간 외국인의 주식 순매수 규모는 한국이 대만(15억600만달러), 브라질(8억8천300만달러), 인도네시아(7억6천300만달러), 필리핀(2억6천600만달러), 태국(1억4천800만달러), 베트남(4천700만달러), 파키스탄(800만달러) 등 주요 신흥국들보다 훨씬 많았다.

외국인은 인도에서는 5억9천만달러를 순매도했고 스리랑카에서는 1천100만달러의 매도 우위를 보였다.

1월 한달간 외국인이 한국에서 사들인 주식 규모는 36억5천700만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11월(3억3천500만달러)과 12월(1억3천600만달러)에 이어 석달 연속 매수 행진이다.

특히 지난달 외국인의 순매수 규모는 2016년 7월(36억7천700만달러) 이후 30개월 만에 최대였다.

이는 외국인이 작년 10월 한달간 40억5천900만달러를 순매도한 것과는 완전히 달라진 흐름이다.

이처럼 최근 외국인 자금이 국내 증시로 대거 유입된 것은 미중 무역갈등 완화와 하반기 반도체 경기 회복 가능성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최근 외국인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주를 집중 매입하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달 외국인이 삼성전자 주식을 2조3천249억원어치 사들였고 SK하이닉스도 8천200억원어치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했다.

민병규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미중 무역전쟁으로 집중 타격을 받은 한국과 대만을 중심으로 외국인이 다시 신흥시장에서 주식 매수에 나서고 있다"며 "한국에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상장지수펀드(ETF)에 외국인 매수세가 집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주요 신흥국 외국인 순매수·순매도 현황 (단위: 백만달러)

월별 한국 인도 브라질 대만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필리핀 파키스탄 스리랑카
2018 1 1963 2039 2728 2856 132 -177 392 45 85 26
2 -2598 -1931 -1289 -3480 -760 -1310 124 -296 -32 13
3 -449 2018 -1614 -1739 -1085 -352 -28 -371 -22 28
4 -1213 -943 1282 -2873 -750 -684 66 -171 -16 11
5 -261 -1427 -2293 -1043 -460 -1621 1002 -174 -71 -3
6 -1148 -377 -1592 -2638 -647 -1499 8 -253 -75 0
7 113 208 976 -4 54 -321 -111 -49 -71 -8
8 1652 -278 809 1108 -106 -319 -67 -89 -67 -10
9 -148 -1314 811 2144 -66 -236 9 -213 -58 -10
10 -4059 -3752 -1689 -4917 -224 -1963 396 -202 -85 -41
11 335 868 -957 678 609 -424 60 706 -100 -30
12 136 332 -579 -2322 -355 -9 31 -14 -28 -26
2019 1 2496 -590 883 1506 763 148 47 266 8 -11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