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리도 설에 쉬고 싶다' 마트·백화점 노동자의 비애

송고시간2019-02-02 11:34

동료끼리 휴가 눈치 전쟁…명절 의무휴업일 법안 3년째 계류 중

노동자의 건강을 위한 의무휴업 확대 촉구
노동자의 건강을 위한 의무휴업 확대 촉구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BGF리테일 앞에서 열린 '대형마트ㆍ백화점ㆍ면세점 등 의무휴업 지정 및 확대와 편의점 자율영업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2019.1.30 mjkang@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우리도 남들처럼 명절 당일만큼은 쉬고 싶지만 언감생심입니다."

부산의 한 대형마트에서 계산 일을 하는 김모(45) 씨는 설 연휴가 달갑지 않다.

이번 설 연휴 5일 중 회사가 정한 공식 휴업일은 없기 때문이다.

연휴를 앞두고 동료들끼리 제비뽑기로 하루씩 쉬는 날을 정했지만 김씨는 안타깝게도 고대하던 명절 당일을 뽑지 못했다.

벌써 10년째 마트에서 근무한 김씨지만 명절 연휴 때마다 한 번도 마음 놓고 쉬어 본 적이 없다.

명절 연휴 대부분을 일하다 보니 차례 준비를 돕지 못하는 때가 많아 늘 미안한 마음뿐이다.

가족 행사 때는 '없는 사람'으로 취급받기 일쑤다.

대형마트 외에 백화점이나 면세점 노동자도 사정은 비슷하다.

명절 연휴에 공식적으로 쉬는 날이 없다 보니 늘 동료들과 휴가를 조정하느라 눈치 싸움을 벌여야 한다.

대형마트나 백화점 등은 연휴가 대목이라 휴업을 꺼리는 실정이다.

24시간 문을 닫지 않는 편의점 업주들도 명절 때 자의적 휴업을 인정하지 않는 본사 정책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경제민주화네트워크와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연맹, 전국가맹점주협회 등은 지난달 30일 서울 한 편의점 프랜차이즈 업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대형 유통매장에서 일하는 서비스 노동자들이 명절을 쉴 수 있게 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편의점 업체는 업주들이 24시간 영업을 하지 않으면 운영지원금을 주지 않는 등 불이익을 준다"며 "모든 대형 유통매장에 의무휴업을 확대하고, 편의점에 자율영업을 허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2016년 11월에 대형마트·백화점·시내 면세점이 설과 추석 당일을 반드시 의무휴업일로 지정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하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이 국회에 제출됐지만 벌써 3년째 계류 중이다.

이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마트, 백화점 노동자들도 명절 만큼은 사람답게 쉴 수 있는 권리가 필요하다"며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이 하루속히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