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홀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내년 노치 폰보다 많아진다

송고시간2019-02-06 07:30

SA 예상…2021년엔 완전 풀스크린폰 등장 전망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작년 말 중저가폰 갤럭시A8s에서 처음 선보인 '홀 디스플레이'가 풀스크린 스마트폰 대세로 떠올랐다. 내년에는 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보다 판매량이 더 많아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갤럭시S10 예상 이미지
갤럭시S10 예상 이미지

[원퓨처 캡처]

6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홀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은 올해 2억7천700만대로, 전체 스마트폰의 18.5%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홀 디스플레이는 상단 한쪽에 카메라를 위한 작은 구멍만 남기고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형태를 말한다. 삼성전자가 갤럭시A8s에서 선보인 이후 화웨이도 노바4, 아너뷰20에서 이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에서도 홀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예정이다.

이 디스플레이는 애플이 재작년 아이폰X에서 처음 선보인 '노치 디스플레이'보다 전면 디스플레이 면적이 넓어져 더 개선된 디스플레이로 평가된다.

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은 작년 2억7천700만대에서 올해 4억2천630만대로 늘어나 전체 스마트폰의 24.8%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완전 풀스크린 스마트폰 전 단계로 불리는 홀 디스플레이와 노치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은 당분간 모두 늘어나겠지만, 홀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의 성장세가 훨씬 가파를 전망이다. 내년부터는 홀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 판매량에서 노치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을 앞설 것으로 점쳐진다.

홀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은 2020년 4억8천840만대, 2021년 6억4천960만대, 2022년 7억2천420만대, 2023년 8억5천460만대로 4년간 200% 넘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노치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은 2020년 4억6천550만대, 2021년 4억9천만대, 2022년 5억870만대로 점차 늘어났다가 2022년부터는 5억대 이하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화면 비율이 100%에 육박한 풀스크린 스마트폰도 2021년에는 등장할 전망이다. 카메라가 디스플레이에 내장된 상태에서 사진을 촬영하는 등 필요 시 카메라 부분 디스플레이가 투명해지는 방식이다.

풀스크린 스마트폰은 2021년 1천270만대에서 2023년 1억7천150만대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