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R&D가 힘이다'…상위 제약사들 올해 R&D 투자 강화

유한양행·GC녹십자·한미약품·종근당·대웅제약 등 연 매출 10∼20% 투자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국내 주요 제약사들이 올해 연구개발(R&D)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예고했다.

6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국내 매출 1위 제약사 유한양행[000100]은 올해 R&D에 1천600억원~1천700억원을 투자한다는 내부 방침을 세웠다. 목표하는 연간 매출의 10% 수준으로 알려졌다.

유한양행의 지난해 R&D 비용이 1천100억원으로 추정되는 점을 살피면 약 1.5배 규모로 늘리는 셈이다.

GC녹십자, 한미약품[128940], 종근당[185750], 대웅제약[069620] 등 주요 상위 제약사도 연 매출의 10~20%를 R&D에 투자할 계획이다.

R&D가 제약사의 성장과 미래 먹거리 발굴의 원동력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과감한 투자 집행이 이뤄지고 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따르면 상장 제약사의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은 2006년 5%에서 2017년 9%까지 오르는 등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올해 절대 금액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가 R&D에 투자될 것"이라며 "매출액의 10%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매출의 19%를 R&D에 투자한 한미약품은 올해도 이러한 기조를 이어가기로 했다. 매출의 상당 부분을 신약개발에 투자해 수익을 창출하는 선순환 구조를 더욱 탄탄히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한미약품은 올해 매출의 15~20%를 R&D에 투자할 예정이다.

종근당과 대웅제약도 마찬가지다. 종근당은 매출액의 14%, 대웅제약 역시 10% 이상을 R&D에 투자하기로 했다.

연구개발(R&D) 사업(PG)
연구개발(R&D) 사업(PG)[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2/06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