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인 처인구, 중앙시장·역북지구 쓰레기 수거·감시 강화

송고시간2019-02-04 09:37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 처인구는 청소취약지역인 용인중앙시장과 역북지구의 쓰레기 수거 및 무단투기 감시활동을 강화한다고 4일 밝혔다.

용인시재활용센터
용인시재활용센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용인중앙시장과 역북지구는 청소용역업체가 요일에 따라 재활용품과 생활 쓰레기를 따로 구분해 수거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주민이 수거일을 지키지 않고 한꺼번에 다양한 쓰레기를 한꺼번에 내놓으면서 늘 방치 쓰레기로 악취가 발생하는 것은 물론 미관을 해치고 있다.

이에 따라 처인구가 구청 소속 환경미화원을 동원해 용역업체 수거와 별도로 하루 1∼2차례 해당 지역을 돌며 방치된 쓰레기를 수거, 구청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또 2명이던 기간제 환경감시원을 6명으로 늘려 3월부터 10월까지 옛 도심 주택가 등 쓰레기 무단투기가 빈번한 지역을 중심으로 감시 및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처인구 관계자는 "행정력을 총동원해서라도 도심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도록 하겠다"면서 "깨끗한 도심 환경을 유지하려면 쓰레기 배출시간 준수나 무단투기 근절 등 주민의 협조도 절실하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