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1운동 100주년 남북 공동행사 어디서 어떻게 열릴까

송고시간2019-02-04 06:03

장소로 개성·판문점 등 거론…공동선언문 채택 여부 관심

문 대통령 "내년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행사 추진"(CG)
문 대통령 "내년 3•1운동 100주년 남북공동행사 추진"(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정부가 남측에서 생각하는 3·1운동 100주년 남북 공동행사의 방안을 북측에 전달한 뒤 남북간 협의가 본격화하면서 행사가 어떻게 치러질지 관심이다.

남북 정상은 지난해 9월 3차 정상회담에서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몇 차례에 걸쳐 계획안을 북측에 건넸다.

그동안 반응이 없던 북측은 1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연락사무소 소장회의를 통해 본격적으로 협의에 나섰으나 구체적인 협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3.1절까지 약 한 달밖에 남지 않았지만, 북측이 호응해오면 공동행사는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최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3·1운동 남북 공동행사와 관련해 "기초적인 협의를 하고 있다"며 "거의 준비를 하고 협의를 하기 때문에 협의 자체에 긴 과정이 필요치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남측 계획안에는 행사 장소와 내용 등에 대한 제안이 담긴 것으로 알려져 북측이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에 따라 행사의 개략적인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우선 주목되는 것은 행사의 장소다. 남측은 서울과 평양, 개성 등을 복수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 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한반도 평화의 의미를 반영한 상징성 있는 장소로 한다는 방침이어서 판문점과 개성이 유력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 소식통은 2일 "북측도 상징성을 중시한다는 점에서 서울보다는 개성이나 판문점에서 열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측 지역에서 열릴 경우 행사에 필요한 물자에 대한 대북 제재 면제 같은 복잡한 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서울에서 열릴 가능성도 있다.

행사 내용과 관련해 남측은 남북공동선언문 채택, 음악회 및 축하공연 등을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남북 주요 역사유적지 상호 방문, 남북 공동 학술회의 및 특별전시회 등이 추진되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3·1절 서울 답방이나 남북 정상의 행사 참석 가능성은 떨어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행사 준비는 대통령 직속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와 통일부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