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학생 4년 뒤 '90만명선' 붕괴…올해보다 7.3% 감소

송고시간2019-02-06 08:25

초·중학생, '40만명선'·'20만명선' 무너져…한반에 평균 18명

학생감소가 '학교생존' 위협…지역 간 '학교유치전'도

초등학교 입학식 수업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초등학교 입학식 수업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 학생이 4년 뒤 90만명 아래로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학급당 학생 수는 평균 18명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6일 서울시교육청이 지난달 발표한 '2019~2023년 중기교육재정계획'을 보면 올해 95만9천200여명인 공사립학교 학생은 2023년 88만9천600여명으로 7.3%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올해와 내년 사이 2만1천400여명이 줄어 감소 폭이 가장 크고 2022년과 2023년간 1만6천600여명이 줄면서 '90만명선'이 무너질 전망이다. 지난해 100만명 밑으로 떨어진 데 이어 곧 90만명을 밑돌게 되는 것이다.

지난 2003년 서울 학생은 158만1천700여명이었다. 교육청 예상대로라면 불과 20년 새 학생이 43.8%(69만2천100여명)나 감소하게 된다. 한 세대 전인 1993년에는 학생이 200만명을 넘었다.

학교급별로는 고등학생이 올해 23만7천400여명에서 2023년 20만8천500여명으로 12.1% 줄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은 42만3천400여명에서 39만2천900여명, 중학생은 20만7천100여명에서 19만8천800여명으로 각각 7.2%와 4.0% 줄어든다. 2023년 들어서면서 각각 '40만명선'과 '20만명선'이 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급당 평균 학생은 올해 18.7명에서 2023년 18.0명으로 준다.

특히 고등학교의 경우 같은 기간 25.0명에서 22.8명으로 2.2명이나 적어진다.

교원 1명당 학생은 평균 11.2명에서 11명으로 감소한다.

이미 학생감소가 '학교의 생존'을 위협하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작년 초 은평구 사립초등학교인 은혜초등학교가 학생감소에 따른 재정악화를 이유로 문을 닫았다. 서울에서 사립초가 학생감소를 이유로 폐교하기는 처음이었다. 학교가 폐교를 일방 추진하면서 학부모와 갈등을 빚고 교육청과 공방도 벌였지만 결국 폐교가 승인됐다.

고등학교들이 학생을 찾아 이사하는 일은 특별한 일도 아니다.

2016년에는 서울 중구 명동성당 옆에 있던 계성여고가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몰린 성북구 '길음뉴타운'으로 이사했고 2017년에는 종로구 안국동을 지키던 풍문여고가 강남구로 옮겼다. 또 현재 성동구 덕수고를 2023년까지 송파구 위례신도시로 이전하는 계획이 확정된 상태다.

자치구 간 '학교쟁탈전' 양상을 보이기도 한다.

현재 동대문구와 동작구는 각각 재개발지역인 전농7구역과 흑석9구역에 학교설립을 고심 중이다. 두 자치구는 모두 종로구 대신고를 유치하길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종로구의회는 학교 이전에 반대한다는 결의안을 내기도 했다.

서울시교육청이 대신고 이전계획이 없다고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갈등은 잠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하지만 학생이 전반적으로 감소하는 가운데 재건축·재개발지역처럼 단기적으로 학생이 급증하는 지역에 학교를 설립할 마땅한 대안이 기존 학교를 이전해오는 것밖에 없어 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다.

덕수고와 관련해서는 지역 내 유일한 남고가 없어진다는 학부모 불만이 나온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