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주배경 청소년, 또래보다 우울·자살 생각 많다"

송고시간2019-02-06 09:40

스마트폰 과의존율 상대적으로 훨씬 더 높아

청소년 스마트폰, 인터넷 중독(CG)
청소년 스마트폰, 인터넷 중독(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이주배경 청소년의 정신건강 상태가 또래 청소년보다 좋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청주대학교 간호학과 채명옥 조교수가 지난해 내놓은 '일반 가정과 다문화가정 청소년의 주관적 건강상태, 정신건강과 인터넷 중독 성향' 논문에 따르면 이주 배경을 지닌 청소년은 또래보다 우울·자살 생각 경험률, 주중·주말 스마트폰 과의존율이 높았다.

채 교수는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조사한 '2017년 제13차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자료를 활용해 내국인 부모 사이에서 자란 청소년 6만1천320명, 이주배경 청소년 956명의 주관적 건강상태와 정신건강 상태를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이주배경 청소년의 우울 경험률은 28.3%, 자살 생각 경험률은 17.1%로 또래의 우울 경험률(25.1%), 자살 생각 경험률(12%)보다 높았다.

이주배경 청소년의 스마트폰 사용률은 82.4%로 또래(87.8%)보다 낮았지만 주중과 주말 모두 스마트폰 과의존율은 훨씬 더 높았다.

채 교수는 "다문화가정 청소년은 군 지역 거주자 비율이 높아 과외, 학원 등과 같은 학업 관련 소요 시간이 적어 상대적으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데 시간을 많이 소비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일반 가정과 다문화가정 청소년의 주관적 건강상태, 정신 건강 및 인터넷 중독 성향 차이에 대한 연도별 변화 추이를 파악할 수 있는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며 "이들의 정신 건강을 향상할 다양한 프로그램을 국가 정책적으로 개발해 적용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번 논문은 한국디지털정책학회논문 최근호(16권 12호)에 실렸다.

sujin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