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원전사고 대응 '시민대피 시뮬레이션' 구축

송고시간2019-02-06 07:38

신고리 3호기 방사능 방재 연합훈련
신고리 3호기 방사능 방재 연합훈련

2018년 11월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에서 신고리 3호기 방사능 사고에 대비한 방사능 방재 연합훈련이 이뤄지고 있다. [새울원자력본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내년 2월까지 3억원을 들여 원전사고 대응 울산시민 대피 시뮬레이션을 구축하는 사업을 벌인다고 6일 밝혔다.

국내 5개 원전 부근 지자체 중 처음 시도하는 것이다.

시는 이 사업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에서 운영 중인 아톰케어 지아이에스(AtomCare-GIS)를 연계해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아톰케어 지아이에스는 주민 보호조치를 위한 기술지원 시스템의 하나로, 방재대응 지리정보시스템(방사성물질 대기확산 이동 경로 표시)이다.

시는 또 국가교통정보센터를 비롯한 실시간 교통 현황 정보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도 연계한다.

API는 '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의 약자다.

특정 프로그램의 일부 기능이나 소프트웨어를 다른 소프트웨어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표준 인터페이스다.

즉, 울산시민 대피 시뮬레이션에 아톰케어 지아이에스와 실시간 교통 현황 정보 시스템을 적용해 운영하겠다는 의미다.

또 시민대피 시뮬레이션 구축 계획에 울산시 방사능 방재 관련 데이터도 구축한다.

시는 시민대피 시뮬레이션 구축으로 피폭 영향평가 결과, 실시간 교통 현황, 울산시 방사능 방재 관련 데이터 등을 반영한 주민 소개 경로 의사 결정지원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원전사고라는 만일의 사태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울산시민이 가장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종합적인 기능을 갖춘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시는 국내 25번째 원전인 신고리 3호기가 2016년 12월 20일 상업가동을 시작한 뒤 원전 방사능 누출사고에 대비한 주민 보호조치를 위한 현장 조치 행동 매뉴얼을 작성하고 방재훈련 등도 꾸준히 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방재훈련에 더해서 울산지역 상황을 고려한 더욱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주민 대피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신고리 3호기와 4호기
신고리 3호기와 4호기

[새울원자력본부 제공]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