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속도로 쓰레기 명절엔 3배로 는다…일평균 48t

송고시간2019-02-04 05:18

명절 연휴 고속도로 정체 [연합뉴스 자료사진]
명절 연휴 고속도로 정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설 연휴를 포함한 명절 기간 고속도로 쓰레기양이 평소의 약 3배로 증가한다는 통계가 나왔다.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2018년 명절 연휴 기간 고속도로에 버려진 쓰레기는 하루 평균 48t이었다.

이는 이들 명절 기간을 포함한 연간 기준, 하루 평균 쓰레기양인 17t의 2.8배에 달하는 수치다.

최근 3년간 명절 연휴 고속도로에 버려진 쓰레기 총 1천463t을 처리하는 데는 4억5천230만원의 비용이 들었다.

같은 기간 쓰레기 배출이 가장 많은 노선은 경부선(208t)으로 파악됐다. 이어 영동선(139t), 서울외곽순환선·통영대선·중부선(122t), 서해안선(108t) 등이 뒤를 이었다.

민 의원은 "명절 기간 쓰레기 무단투기가 늘고 있지만 적발 실적은 전무한 상황"이라며 "일부 고속도로 이용객들의 무분별한 쓰레기 무단투기가 다른 이용객들에게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