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지하철에서 수차례 음식 먹은 '닭발녀' 경찰 구금

송고시간2019-02-01 13:03

지하철 안에서 케이크를 먹는 왕모씨
지하철 안에서 케이크를 먹는 왕모씨

[CCTV신문망 캡처]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지하철 안에서 음식을 먹는 장면이 수차례 인터넷에 올라왔던 일명 '닭발녀'가 경찰에 구금됐다.

1일 중국 매체 신경보(新京報) 등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오후 7시께 37세 여성 왕모 씨는 베이징(北京) 지하철 13호선 열차 안에서 케이크를 먹고 음식물 부스러기를 바닥에 떨어뜨리는 등 어지럽혔다.

왕씨는 깨끗이 치울 것을 요구하는 다른 승객들의 말을 듣지 않고, 음식 포장지를 열차 안에 버린 뒤 아무렇지 않은 듯 자리를 떴다고 베이징 교통경찰은 밝혔다.

왕씨는 앞서 2013년 상하이(上海) 지하철에서 닭발을 먹고 뼈 등을 바닥에 뱉은 적이 있다고 베이징일보가 보도했다.

2016년 1월에도 상하이 지하철에서 닭발을 먹고 이를 저지하려던 승객과 다툰 사실이 알려지면서 '닭발녀'로 불렸고, 그해 2월 상하이 지하철에서 마라탕을 먹기까지 했다.

베이징 교통경찰은 지난달 29일 공공교통수단에서 질서를 어지럽힌 혐의로 왕씨를 구금했다. 또 베이징 지하철 측은 과거 왕씨가 무임승차한 행위에 대해 벌금 100위안(약 1만6천원)을 부과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왕씨의 구금 결정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이 "그럴만하다"라거나 "잘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다만 일부에서는 왕씨의 행위가 형편없는 것과 별개로 구금은 지나치다는 의견도 있다고 소개했다.

치안관리처벌법에 따르면 역 등 공공장소에서 질서를 어지럽힌 경우, 상황이 비교적 심각하면 5일 이상 10일 이하의 구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글로벌타임스는 덧붙였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201089300097

title : 中 지하철에서 수차례 음식 먹은 '닭발녀' 경찰 구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