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도청 신도시 2024년까지 7천억 들여 공공인프라 확충

송고시간2019-02-06 07:39

정부합동청사·미술관 등 21개 사업…세종시까지 고속도로도 건설

경북도청 신도시
경북도청 신도시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도청 신도시 공공인프라 확충을 위해 2024년까지 7천113억원을 투입해 21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미비한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도서관, 보훈회관, 신도시 둘레길 등 9개 사업은 지난해 연말 이미 준공했고 일·가정양립지원센터, 정부 경북지방합동청사, 지방공무원교육원 등 6개 사업은 현재 공사를 하거나 설계 중이다.

또 미술관, 스포츠콤플렉스, 한국전통국가정원, 호민지수변생태공원 등 6개 사업은 타당성 용역 또는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도서관은 자료실, 열람실, 멀티미디어실 등을 갖추고 자료 수집 등으로 올 하반기 개관 준비에 한창이다.

하반기 준공하는 일·가정양립지원센터는 아동·여성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정책을 지원하는 복합문화공간이다.

지역에 흩어진 정부 산하기관들을 한곳에 모으는 합동청사도 이달 중 착공해 내년에 준공할 예정이다.

신도시 접근성 개선을 위해 3개 연결도로 사업을 하고 있고 장기적으로는 세종시를 잇는 고속도로 건설도 추진할 방침이다.

이재윤 경북도 신도시조성과장은 "공공시설이 갖춰지면 신도시 주민 삶의 만족도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수변 생태공원 등을 관광 자원화해 신도시를 활성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