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태블릿 시장 역성장 속 애플·화웨이만 출하량 늘려

송고시간2019-02-04 08:00

점유율 애플·삼성·화웨이 순…작년 4분기 삼성 19분기만에 성장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태블릿 PC 시장의 하락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애플과 화웨이만 작년 출하량을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패드 프로
아이패드 프로

[SKT 제공]

4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작년 글로벌 태블릿 출하량은 1억7천380만대로 전년 대비 6% 감소했다.

애플의 아이패드가 단연 선두였다. 애플은 작년 4천490만대의 출하량으로 25.8% 점유율에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005930](2천310만대·13.3%)가 애플의 절반 정도 수준 출하량으로 2위였고, 그 다음이 화웨이(1천540만대·8.9%), 아마존(1천190만대·8.9%), 레노버(880만대·5.0%) 순이였다.

상위 5개 업체 중 연간 출하량이 늘어난 것은 애플과 화웨이뿐이었다. 애플은 전년 대비 2.5%, 화웨이는 15%나 성장했지만, 삼성전자는 5.3%, 아마존은 4%, 레노버는 14.6% 감소했다.

다만 4분기만 놓고 보면 상위 1∼3위 업체인 애플(1천450만대), 삼성전자(750만대), 화웨이(550만대)가 모두 전년보다 출하량을 늘렸다. 각 9.8%, 7.1%, 15% 늘어난 수치다. 특히 삼성전자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늘어난 것은 19분기만이다.

작년 출하된 태블릿 OS(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가 60.2%였고 iOS 25.8%, 윈도 13.8%였다. 전년보다 안드로이드는 2.1%포인트, 윈도는 0.3%포인트 떨어진 반면 iOS는 2.1%포인트 늘었다.

SA는 "태블릿 시장은 군소 업체들이 정리되고 메이저 업체 위주로 개편되면서 회복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폴더블 폰·태블릿의 데뷔를 앞두고 태블릿 가격이 저렴해지고 투인원 태블릿 시장이 세분화하면서 이러한 회복세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탭 S4' 사전 판매 시작
삼성전자, '갤럭시 탭 S4' 사전 판매 시작

(서울=연합뉴스)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태블릿 '갤럭시 탭 S4' 사전 판매를 시작한다고 14일 전했다. 국내에 출시되는 '갤럭시 탭 S4'는 갤럭시 태블릿 최초로 6GB RAM을 탑재하고 10.5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7,300mAh의 대용량 배터리로 높은 사양의 게임도 장시간 매끄럽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2018.8.14 [삼성전자 제공] photo@yna.co.kr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