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의료원 건립 재수 끝날까…4월 예비타당성조사 결론

송고시간2019-02-06 07:00

대전시 "통과 위해 행정력 집중…자살 감소 등 편익 강조"

대전의료원 조감도
대전의료원 조감도

[대전시 제공]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300병상 규모의 공공의료시설 대전의료원이 건립될 수 있을지 판가름 날 시점이 다가오고 있다.

6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의료원 건립사업에 대한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결과가 오는 4월 나올 전망이다.

1천326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지난해 4월 예타 대상으로 선정됐다.

시는 앞서 2016년 11월 대전의료원 예타를 기획재정부에 신청했으나 제외됐다.

다른 사업들에 비교해 상대적으로 시급하지 않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자 시는 사업을 대통령 공약에 반영시키는가 하면 충남 계룡·금산, 충북 보은·옥천·영동 등 인근 5개 시·군과 업무협약을 하고 읍면동사무소와 의료원이 연계해 의료 취약계층을 발굴해 치료한다는 내용을 새롭게 사업계획에 반영해 재도전했다.

최근 시는 대전의료원이 자살 감소와 결핵을 비롯한 감염병 예방에 기여할 수 있다는 부분을 강조한 자료도 KDI에 추가 제출했다.

우선 민간 병원에서 기피하는 자살시도자 등 응급입원과 보호치료, 사회복귀 등 통합체계를 구축해 자살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대전시민 10만명당 자살률은 2016년 기준 22.6명으로, 특·광역시 가운데 인천과 부산에 이어 세 번째로 높다.

시는 2016년 기준 대전과 충남, 충북, 세종에서 결핵 신환자 2천976명이 발생한 가운데 결핵 전문 치료기관이 없어 환자들이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문제도 대전의료원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명노충 시 복지정책과장은 "결과를 낙관할 수 없지만 이번에는 예타를 통과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대전의료원이 건립되면 시민들에게 맞춤형 공공의료 서비스를 폭넓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이 예타를 통과할 경우 시는 올해 안에 국무회의와 국회 의결 등을 마친 뒤 내년부터 기본계획과 실시계획을 차례로 수립해 2023년 초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동구 용운동 17만8천㎡에 지어질 대전의료원은 2025년 11월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앞서 시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경제성 분석을 의뢰한 결과 비용 대비 편익(B/C)이 사업 타당성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인 1보다 높은 1.05 수준으로 조사됐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