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야권 '광주형 일자리' 일제히 반대

송고시간2019-01-31 15:58

울산 진보 3개 정당 '광주형 일자리' 반대 목소리
울산 진보 3개 정당 '광주형 일자리' 반대 목소리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정의당과 민중당, 노동당 울산시당은 3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 진보정당들은 자동차 시장이 포화상태이고, 시설 과잉 상황이라는 점에서 향후 연간 10만대 수준에 이르는 위탁을 받아 운영하는 광주형 일자리가 생산 공급과잉을 유발해 자동차산업 전반에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 야권에서 광주형 일자리 합의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정의당과 민중당, 노동당 울산시당은 3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정확한 검토와 각각의 상황에 대한 충분한 대책 마련 없이 정치 논리로 진행되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 계획은 지금 당장 그만둬야 한다"며 "현대차 역시 스스로 의지도 아니고 노사 간 최소한의 신뢰조차도 핑계친 상황에서 정부 보장만으로 이 계획에 참여하는 것은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정당은 "전문가들은 결국 공급과잉으로 인한 시장포화는 울산 혹은 광주 물량을 심각한 수준으로 줄어들게 해 울산경제에 엄청난 부담을 주거나 광주 역시 희망이 절망으로 바뀌는 마치 GM이 빠져나간 군산 상황이 재연될 수 있음을 경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울산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 진보정당들은 자동차 시장이 포화상태이고, 시설 과잉 상황이라는 점에서 향후 연간 10만대 수준으로 위탁받아 운영하는 광주형 일자리가 생산 공급과잉을 유발해 자동차산업 전반에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고 수차례 지적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광주형 일자리에서 생산하고자 하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는 국내 시장 규모가 14만대 정도에 불과한 데 연간 10만대 소형 SUV를 공급한다면 심각한 시장포화 상황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울산시는 시종일관 무책임한 방관자 역할만 하고 있다"며 "광주형 일자리로 위기에 놓인 현대차와 협력업체들, 수많은 노동자 상황에 대해 진단은 하고 있는지, 대책 마련을 위한 노력은 하는지, 울산경제를 책임지는 시장으로서 역할은 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울산경제와 노동자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시민과 함께 광주형 일자리 중단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형 일자리' 현대차노조 강력 반발
'광주형 일자리' 현대차노조 강력 반발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31일 오후 광주시청 앞에서 기아·현대차노조가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하며 확대 간부 파업에 돌입하고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31 iny@yna.co.kr

자유한국당 울산시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울산시장은 지금이라도 광주에 가서 왜 광주형 일자리가 안 되는지 분명히 말하고 반대 입장을 밝혀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현대차는 국내 생산량이 매년 줄어들고, 수출량도 감소하는 현실에서 생산공장을 추가로 증설하면 당연히 일감을 나눌 수밖에 없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이치"라며 "이런 내용을 울산시만 모르고 있는 것인지 답답하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광주형 일자리는 자동차산업 메카인 울산 자동차산업에 직격탄이 될 것이며, 울산경제에 치명타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따라서 울산시민 피해가 불보 듯 뻔해 한국당 울산시당은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