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 2월말 아시아 모처에서 한다"(종합)

폭스뉴스 인터뷰서 회담 개최 공식화…"회담 기초공사 위해 아시아에 팀 파견"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강건택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30일(현지시간) "우리는 2월 말에 북미 정상회담을 할 것(we'll have a summit)"이라며 2월 말 회담 개최 의지를 다시 한번 강하게 내비쳤다.

대북협상을 총괄하고 있는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밤 방송된 폭스뉴스 앵커 션 해니티와의 인터뷰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2월 말에 회담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게 계획"이라며 "그게 바로 북한이 현재 동의한 것이고, 우리가 마찬가지로 북한과 동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북미 양국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고위급·실무급 회담을 잇따라 열고 있는 가운데 '2월 말' 회담 개최를 공식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달 18일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예방을 받고 면담한 뒤 "2차 정상회담은 2월 말께(near the end of February) 열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2차 정상회담 개최지와 관련해 "우리는 그것(정상회담)을 아시아의 모처에서 할 것"이라면서 "그곳이 좋아 보인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구체적인 국가나 도시까지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회담 후보지로 아시아를 특정해서 밝힌 것은 처음이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도 베트남이 가장 유력한 후보지로 거론되는 상황이다.

로이터 통신은 베트남 정부가 2차 북미 정상회담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으며, 수도 하노이에서 김 위원장의 국빈방문을 준비 중이라고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베트남 외에 태국 방콕과 작년 1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인 싱가포르도 가능성 있는 후보지로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예정일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은 정상회담의 '기초 공사'를 위해 이미 팀을 파견했다고도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 팀은 현재 한반도의 비핵화뿐 아니라 북한 사람들과 한반도 안보를 위해 더 밝은 미래로 가는 상당한 추가 조치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는 일의 토대를 놓기 위해 그 길로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약속들을 하도록 설득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라면서 "이제는 내 팀과 미국 정부 전체가 그것을 집행하고 한반도를 비핵화한다는 우리의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북한과 협력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우리에게 그 일을 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고, 이제 그것을 이행하는 것이 임무"라며 북한 측을 압박했다.

[정전65주년] 북미정상 '역사적 첫 악수'
[정전65주년] 북미정상 '역사적 첫 악수'(서울=연합뉴스) 오는 27일은 한반도에 전쟁의 총성이 멈추고 불안한 평화가 시작된 지 65주년이 되는 날이다. 더욱이 올해는 11년 만의 남북정상회담과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잇따라 개최되면서 '종전선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뒤 악수하는 모습. 2018.7.25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31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