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바이오·서해 전기차…경제자유구역별 혁신사업 추진

송고시간2019-01-31 11:00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정부가 외국인투자 유치와 주력산업 고도화를 위해 조성한 경제자유구역에서 구역별로 특화한 혁신성장사업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1일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과 '제3차 경제자유구역 혁신 추진협의회'를 열어 인천에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실증사업을 추진하기로 하는 등 구역별 혁신성장 사업안을 발표했다.

먼저 인천의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 실증사업은 규제 샌드박스를 신청한 마크로젠[038290]을 중심으로 예측용 개인 유전체 분석 서비스 시범사업을 벌이게 된다.

경제자유구역은 외국인투자 촉진 등을 위해 2003년 처음 도입된 제도로 외국인투자기업에 조세감면, 규제특례, 입지지원 등을 제공한다. 정부는 경제자유구역 초점을 투자 유치에서 혁신성장 지원으로 전환해 구역별로 적합한 혁신성장 사업을 발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해에는 전기자동차·전기버스 제조 및 연구개발센터를 조성하고 평택시와 공조해 제조, 개조, 수리 등 자동차 전후방산업을 유치한다.

대구·경북에는 수성의료지구 스마트시티를 조성하고, 광양만권에는 이 지역에서 대량 발생하는 고순도 탄소를 고부가가치 화학제품으로 생산하기 위한 단지를 구축한다.

이밖에 충북 오송 바이오밸리 구축, 동해안권 특수 알루미늄 합금 가공 클러스터 조성, 부산진해 글로벌 첨단 물류단지 조성 등이다.

이날 협의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적합한 사업으로 블록체인을 적용한 스마트물류, 자율주행 전기차 시범사업 등을 제안했다.

산업부는 각 구역과 전문가가 제안한 혁신성장사업을 검토해 올해 상반기 경제자유구역 혁신성장 추진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송도국제도시내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송도국제도시내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