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시민이 제안하고 평가한다

'블록체인 거버넌스단' 발족…대학생, 개발자 등 100명 참여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블록체인(분산원장) 행정서비스를 평가할 '서울 블록체인 거버넌스단'을 지난 15일 발족했다고 31일 밝혔다.

거버넌스단은 21∼77세에 걸쳐 학생, 개발자, 예비창업자, 협회 임원, 기업 대표 등 다양한 직종 100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블록체인 행정 서비스를 제안하고, 엠보팅(온라인투표시스템)과 중고차 매매 등 블록체인 기반의 시험 운영 서비스에 참여해 이용 의견을 제시한다.

정례회의는 상·하반기에 한 번씩 열린다.

임기는 2020년 12월까지다.

서울시는 올해 발주 예정인 마일리지 통합 관리,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 검증, 하도급 대금 자동지급 등 블록체인 행정 서비스 개발 과정을 거버넌스단과 공유할 예정이다. 시험운영에 대한 이들의 의견은 서비스 개선에 적극적으로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정보 공유는 5월부터 운영할 스마트도시 협치시스템과 SNS 등 온라인 소통채널을 통해 수시로 이뤄진다.

거버넌스단 위촉장은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방식으로 발급된다. 모바일 위촉장은 휴대전화에서 발급과 조회가 가능하며, 블록체인에 발급이력이 저장돼 위변조와 허위 발급이 원천 차단된다.

작년 10월 블록체인 마스터플랜 발표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작년 10월 블록체인 마스터플랜 발표하는 박원순 서울시장[서울시 제공]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31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