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도읍 "부산시장 '제2신항 진해' 굴욕적 합의…전면 재고를"

부산 신항 남컨테이너부두 진입도로
부산 신항 남컨테이너부두 진입도로[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와 경남도가 제2 신항 입지를 진해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해당 지역을 지역구로 둔 자유한국당 김도읍(부산 북·강서 을) 의원은 30일 입장문을 발표하고 "부산시가 굴욕적인 합의를 했다"며 반발했다.

김 의원은 부산시로부터 받은 '부산항 제2 신항 입지 관련 상생협약(안)'을 검토한 결과 "부산의 상징과도 같은 제2 신항과 항만공사를 경남에 빼앗기고 LNG벙커링터미널 같은 위험·기피시설만 부산 가덕도로 가져오는 협약"이라고 반발했다.

김 의원은 제2 신항을 진해에 건설하고 가덕도 동안을 장래 항만시설 예정지로 결정한 것은 부산시민이 염원하고 부산시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까지 신청했던 사업을 포기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가덕도 동안 항만시설 계획도 물동량 증가 보장이 없고 가덕도 주민들에게 수십년간 재산권 행사를 침해하는 결과만 초래한다고 비판했다.

부산신항 남컨테이너 배후부지에 LNG벙커링터미널을 짓기로 한 합의도 잔류염소 누출과 어업피해, 운무 발생 등 환경피해를 초래하는 위험·기피시설을 부산에 짓겠다는 의미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부산시민과 강서구민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부산시장이 독단적으로 수용한 협약안을 전면 재고하고 LNG벙커링터미널 입지 결정을 무효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시와 경남도는 제2 부산신항 입지 문제로 갈등을 빚다 최근 상생협약안을 마련하고 다음 달 11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열 예정이다.

상생협약안에는 제2 신항은 경남 진해에 짓고, 가덕도 동쪽 해안은 2040년 이후 장래 개발지로 항만기본계획에 반영하며, 부산항만공사를 부산·경남항만공사로 변경해 특별법을 제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30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