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일본 전범기업 제품구매 제한" 조례 추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연 30조 원대 예산을 쓰는 서울시가 일본 전범 기업 제품 구매를 줄이는 방안이 추진된다.

29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홍성룡 서울시의원은 2월 임시회 통과를 목표로 '서울특별시 일본 전범 기업과의 수의계약 체결 제한에 관한 조례안'을 최근 발의했다.

조례안은 서울시청, 시의회, 시 산하기관이 전범 기업과 수의계약을 체결하지 않도록 서울시장이 노력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시장이 25개 자치구에도 전범 기업과 계약 체결을 제한하도록 권장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

전범 기업이란 2012년 국무총리실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가 발표한 기업 299개를 뜻한다. 도시바, 히타치, 가와사키, 미쓰비시, 스미모토 등 일본 대기업 상당수가 포함됐다.

홍 의원은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우리가 입으로, 가슴으로 일본의 만행을 비판하면서도 실제로는 전범 기업 제품을 사며 돈을 보태주고 있다"며 "서울시 역시 지난 3년간 문구류를 포함해 최소 500억원 이상의 일본 제품을 구매했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무역기구(WTO) 정부조달협정으로 조달시장이 개방된 이상 서울시의 전범 기업 제품 구매를 완전히 제한할 수는 없다"며 "하지만 적어도 이를 자제하는 문화를 만드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해 11월 서울시의회 시정 질문에서 홍 의원의 관련 질의를 받고 "일본 제품을 국산품으로 대체할 수 있는지 정밀하게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다만 박 시장은 "서울시가 구입한 방송 장비, 의료기기, 수질 측정기 등 특정 분야 제품은 대체가 쉽지 않은 물품이 있다"고 말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29 1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