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40억 상당 필로폰 밀반입…말레이시아인 8명 구속 기소

신체에 숨겨 국내 공항 통해 범행…국정원 정보 토대로 공조수사
440억 상당 필로폰 밀반입 동남아 마약조직 적발
440억 상당 필로폰 밀반입 동남아 마약조직 적발(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9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검찰청에서 검찰 관계자들이 말레이시아 현지 마약 조직원들로부터 압수한 시가 440억원 상당의 필로폰을 공개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마약 조직원 8명은 지난해 12월 27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인천국제공항과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말레이시아에서 국내로 필로폰 13.3kg을 5차례 밀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시가 440억원 상당의 필로폰을 국내로 밀수입하려 한 말레이시아 현지 마약 조직원들이 검찰에 붙잡혀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강력부(이계한 부장검사)는 인천본부세관·국가정보원과 공조 수사를 통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향정 혐의로 A(22)씨 등 말레이시아인 8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12월 27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인천국제공항과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말레이시아에서 국내로 필로폰 13.3kg을 5차례 밀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비닐봉지에 1∼2kg씩 담은 필로폰을 허벅지나 복부에 붕대 등으로 감고 몰래 한국으로 입국했다.

A씨 등은 대부분 운반책으로 말레이시아 현지 마약 조직의 지시를 받고 필로폰 밀반입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동남아시아에서 많은 양의 필로폰이 밀반입되고 있다는 정보를 국정원으로부터 전달받고 인천본부세관 등과 공조 수사에 착수해 A씨 등을 인천공항과 김해공항에서 차례로 검거했다.

이들이 밀반입을 시도한 필로폰 13.3kg은 44만명이 한꺼번에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시가 443억원 상당이라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이 사건과 동일한 경로를 이용해 국내로 밀반입된 필로폰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국내 유통망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 사건과 별도로 최근 미국에서 필로폰 3.4kg을 여행용 가방에 숨겨 밀반입하려 한 B(30)씨 등 한국인 2명도 구속 기소했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 국내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한 마약 거래 확산하고 있다"며 "국제 마약 조직 사이에서 우리나라가 아시아 국가 중 마약 거래 시세가 높은 나라 중 한 곳으로 인식되고 있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피의자들이 밀반입을 시도한 필로폰은 모두 압수했다"며 "세관·국정원 등 유관기관과 공조를 더 강화해 마약 밀수입 범행을 지속해서 단속하겠다"고 덧붙였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29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