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예타면제] 23개 중 19개는 시·도 신청 사업…기준은 '지역균형'(종합)

인천시 GTX-B 등 수도권 사업은 원칙적으로 제외
홍남기 부총리, 예타면제 대상 발표
홍남기 부총리, 예타면제 대상 발표(세종=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zjin@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29일 정부가 국무회의를 통해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면제키로 한 사업은 총 23개(사업비 24조1천억원)다.

17개 시·도가 신청한 33개 사업(총 사업비 81조5천억원) 중 19개(약 57%)가 받아들여졌으며, 4개 전국단위 사업은 정부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예타를 면제하기로 한 사업이다.

정부는 국가균형 발전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는지를 예타 면제 사업 선정의 우선 기준으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전국 권역을 연결하는 광역 교통·물류망 구축 예타가 면제됐다. 사업비 기준으로 볼 때 전체의 절반에 달하는 10조9천억원 수준이다.

면제에 따라 남부내륙철도(4조7천억원)를 통해 수도권과 경·남북 내륙을 연결한다.

호남권과 강원권을 연결하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1조5천억원)를 추진한다.

세종∼청주 고속도로(8천억원), 제2경춘국도(9천억원)도 예타 없이 추진된다.

전국 주요 고속철도가 통과해 병목현상으로 몸살을 앓는 평택∼오송에 3조1천억원을 들여 철로를 추가한다.

지역산업을 뒷받침하는 도로·철도 인프라도 확충한다.

충남 서북부 산업단지에 9천억원을 들여 철도를 건설해 광양항 등 전국으로 화물을 운송할 수 있도록 한다.

대구국가산단 등 산업단지와 연결하는 철도망을 이어 도시철도 등과 연계해 출퇴근 편의를 제공한다. 이 사업에는 1조 1천억원이 투입된다.

경부선, 동해선, 국도 31호와 연결하는 울산 외곽순화도로도 건설된다. 이에 따라 도심 교통혼잡을 해소하고 18개 산업단지와 연계를 강화해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이다.

사업비 8천억원이 들어가는 부산신항∼김해 고속도로도 물류비용 절감 효과가 생겨 지역기업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정부는 기대했다.

신안과 목포, 여수 등을 잇는 서남해안 관광도로(1조원), 인천 영종도와 옹진군을 연결하는 남북평화도로(1천억원)는 도서지역과 내륙을 연결해 해안선 관광벨트 조성에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 정부, 국가균형발전 위해 24조원대 23개 사업 예타면제
[그래픽] 정부, 국가균형발전 위해 24조원대 23개 사업 예타면제

8천억 원짜리인 새만금 국제공항을 통해 전북권 국제공항이 조성된다. 이를 통해 인접 국가와 접근성이 향상돼 글로벌 비즈니스 중심지로 도약할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전망된다.

총 3조6천억원을 지역 연구개발(R&D)에 투자해 지역전략산업도 육성한다.

전북에 2천억원을 들여 상용차 산업혁신에 나서고, 광주에는 4천억원을 투입해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단지를 만든다.

전남에는 수산식품수출단지를 1천억원을 투자해 조성, 수산식품의 고부가가치화를 꾀한다.

14개 시·도와 연계하는 전국단위 R&D에 1조9천억원을 투입하고, 1조원을 들여 시·도별 55개 국가전략산업을 지정해 지역 거점별 성장을 추진한다.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사업비 4조원에 달하는 6개 사업이 예타 대상에서 면제됐다.

4천억을 들여 제주 공공하수처리시설을 현대화한다. 지역 주민과 관광객 증가에 따라 처리 용량을 늘리고 시설을 지하로 매립한다.

중증 산업재해 환자 전문인 공공병원을 2천억원을 들여 울산에 짓는다. 교통체증으로 몸살을 앓는 지역 주민을 위해 교통망도 확충한다.

도봉산 포천선 노선도
도봉산 포천선 노선도(포천=연합뉴스) 전철 7호선을 경기도 양주 옥정지구에서 포천시청까지 19.3㎞ 연장하는 도봉산포천선 건설사업이 29일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되는 '2019 국가균형프로젝트' 대상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도봉산 포천선 노선도. [포천시 제공] wysik@yna.co.kr

대전시 5개구 전역을 순환하는 트램(7천억원), 서울도시철도 7호선을 포천까지 연정하는 도봉산 포천선(1조원)이 추진된다.

비전철로 공사 중인 포항∼동해 구간은 4천억원을 투입해 전철화해 부산∼강릉까지 고속 운행한다.

이 밖에 급경사 등으로 사고 위험이 큰 전국 국도를 1조2천억원을 들여 개선한다.

정부는 사회간접자본(SOC) 외에도 R&D 투자 등 지역 전략산업 육성 관련 사업도 면제 대상에 다수 포함된 점이 30대 선도 프로젝트나 4대강 사업과 같은 과거 면제와 다른 점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중앙정부가 주도하는 방식이 아니라, 지역이 주도해 제안한 사업을 중앙이 지원하는 방식으로 면제 대상을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이번 예타 면제 취지에 따라 서울·경기·인천이 추진한 사업은 원칙적으로 제외했다.

서울시 동부간선도로 확장, 인천시 GTX-B 건설사업, 신분당선 수원 호매실 연장사업 등은 예타를 거쳐야 한다.

그 밖에 다른 탈락 사업은 사업의 구체성 등이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이승철 기재부 재정관리관(차관보)은 "각각 사업별로 탈락 이유를 설명할 수는 없다"며 "다만 사업의 구체성이 확보가 안 된 사업들이 탈락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29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