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국가균형발전 위해 24조원대 23개 사업 예타면제(종합)

송고시간2019-01-29 12:18

김천∼거제간 남북내륙철도·평택∼오송 복복선화 사업 등

20조원 가량은 SOC 사업…"지역 성장발판 마련 위한 전략적 투자 시급"

서부경남KTX 예타 면제…기차로 거제까지
서부경남KTX 예타 면제…기차로 거제까지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정부가 29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국무회의를 열어 의결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 대상에 서부경남KTX가 포함됐다. 이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선거 과정에서 내놓은 공약이다. 서부경남KTX는 경북 김천에서 경남 합천·진주·고성·통영·거제를 잇는 191.1㎞ 고속철도 노선으로 수도권과 남해안이 2시간대에 연결된다. 서울 기준으로 현재 거제까지 4시간 30분 걸리던 것이 각각 2시간 30분으로 줄어든다. 사진은 서울에서 출발한 ITX가 마산역을 지나 진주역으로 가는 모습. image@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총사업비 24조1천억원 규모의 23개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고, 추진 속도를 높인다.

수도권과 경남북 내륙을 연결하는 김천∼거제 간 4조7천억원 규모의 남북내륙철도 사업, 경부와 호남고속철도가 합류하고 KTX, SRT가 교차하는 병목 구간인 3조1천억원 규모의 평택∼오송 복복선화 사업 등이 포함됐다.

이번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 가운데 연구개발(R&D)사업 3조6천억원 등을 제외한 20조원가량은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이다.

정부는 29일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추진방안을 확정하고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대상 사업을 의결,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 23개 사업은 2029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돼, 향후 10년간 연평균 1조9천억원의 국비가 투입된다. 총사업비 24조1천억원 중 국비는 18조5천억원이고, 나머지는 지방비와 민간에서 조달된다.

철도, 도로사업은 올해 예산으로 기본계획을 추진하고, 연구개발(R&D), 공항 건설 등은 내년 예산에 반영한 뒤 추진한다. 2019~2024년 국가재정 운용계획 수립에도 반영해 중장기적으로 뒷받침한다.

홍남기 "예타면제 2029년까지 추진…연평균 1조9천억 소요"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IHjZerhPFw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기업과 일자리, 연구개발 투자의 수도권 집중이 이어져 지역경제의 활력이 저하되고 수도권의 성장격차가 확대됨에 따라 지역의 자립적인 성장발판 마련을 위한 전략적 투자가 시급하다"면서 추진배경을 설명했다.

예타 면제 대상 사업은 17개 시·도로부터 신청받은 32개 사업, 68조7천억원 상당(중복사업 포함시 33개, 81조5천억원) 중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되 사업계획이 구체화해 신속하게 추진이 가능한 사업을 선정했다고 정부는 밝혔다. 지방자치단체 신청을 우선 고려하되 대체사업도 발굴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경남 거제와 통영, 울산, 전북 군산, 전남 목포 등 고용·산업위기 지역은 지역의 어려움을 추가로 고려했다.

정부는 이번 프로젝트의 취지가 지역균형발전인 점을 고려해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사업은 원칙적으로 제외했다.

다만 수도권이지만 낙후된 접경지역을 배려, 도시철도 7호선을 접경지역인 포천까지 연장해 경기 북부 외곽에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로 인해 강남까지 출퇴근 시간이 150분에서 70분으로 단축될 것으로 정부는 내다보고 있다.

또 인천에는 영종도와 옹진 신도 간 연도교를 구축하고, 인천공항과 신도 등 3개 섬을 도서 간 관광도로로 연결하는 남북평화도로를 구축하기로 했다.

정부, '지역 전략 산업 육성' 계획 발표
정부, '지역 전략 산업 육성' 계획 발표

(세종=연합뉴스) 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총사업비 24조1천억원 규모의 23개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고, 추진 속도를 높인다. 이 중에서 R&D 투자 등을 통한 '지역 전략 산업 육성' 계획은 총 사업비 3조 6천억 규모로 추진된다.
사진은 이번에 공개된 지역별 전략 산업 R&D 투자 지원 항목.[기획재정부 제공] photo@yna.co.kr

R&D 투자 등을 통한 지역 전략사업 육성을 위해 선정된 여비 타당성 면제사업은 3조6천억원 규모다.

전북 상용차 혁신성장과 미래형 산업 생태계 구축(2천억원), 광주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4천억원), 전남 수산식품수출단지(1천억원) 등이 대상이다.

14개 시·도별로 48개 지역희망 주력산업을 지정, 해당 분야 지역 중소기업에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지역특화산업육성에는 1조9천억원을, 시도별 스마트특성화 기반 구축에는 1조원을 각각 여타 없이 투자한다.

지역산업을 뒷받침할 도로·철도 등 인프라 확충을 위한 예타 면제사업은 5조7천억원 규모다.

석문산단 인입철도(9천억원), 대구산업선 철도(1조1천억원), 울산 외곽순환도로(1조원), 부산신항∼김해 고속도로(8천억원), 서남해안 관광도로(1조원), 영종∼신도 남북평화도로(1천억원), 새만금 국제공항(8천억원) 등이 대상이다.

전국 권역을 연결하는 광역 교통·물류망 구축을 위한 예타면제 사업은 10조9천억원 규모다.

수도권과 경남북 내륙을 연결하는 김천∼거제 간 고속 간선철도인 남북내륙철도(4조7천억원), 호남선과 강원권을 연결하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1조5천억원), 세종∼청주 고속도로(8천억원), 제2경춘국도(9천억원), 평택∼오송 복복선화(3조1천억원) 등이 대상이다.

환경·의료·교통 등 지역주민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한 예타 면제사업 규모는 4조원에 달한다.

[그래픽] 정부, 국가균형발전 위해 24조원대 23개 사업 예타면제
[그래픽] 정부, 국가균형발전 위해 24조원대 23개 사업 예타면제

제주 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4천억원), 울산 산재전문공공병원(2천억원), 대전도시철도 2호선(7천억원), 도봉산 포천선(1조원), 동해선 단선 전철화(4천억원), 국도 위험 구간 개선(1조2천억원) 사업이 포함됐다.

정부는 제천∼영월 고속도로(1조2천억원), 문경∼김천 철도(1조4천억원), 경전선 광주 송정∼순천 전철화(1조7천억원) 등 타당성 점검이 필요한 사업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했다.

사상∼해운대 고속도로 등 민자사업에 대해서는 민자 적격성 조사를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선정된 예타 면제 사업을 지역별로 보면 경기(1조원), 인천(1천억원), 강원(9천억원), 경북(4천억원), 경남(4조7천억원), 부산(8천억원), 울산(1조2천억원), 대구(1조1천억원), 전북(1조원), 전남(1조1천억원), 충남(9천억원), 충북(1조5천억원), 대전(7천억원), 세종(8천억원), 제주(4천억원) 등이다.

[연합뉴스 집계]

[연합뉴스 집계]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