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철 "잘못된 표현으로 심려끼쳐…마음상하신 모든 분께 사과"(종합)

"'아세안 가면 해피조선'…스스로 자랑스러워하자는 뜻"
대한상의 간담회 발언 논란 진화…"5060 세대 무시한 것도 아냐"
신 남방정책 강연하는 김현철 위원장
신 남방정책 강연하는 김현철 위원장(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김현철 신 남방정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조찬간담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김현철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28일 "은퇴하시고 산에만 가시는데 이런 데(아세안) 많이 가셔야 한다"라는 등 자신이 대한상공회의소 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두고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신남방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쳤다"며 "저의 발언으로 마음이 상하신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에 앞서 보낸 메시지에서는 자신의 발언을 두고 "5060 세대를 무시하는 발언이 결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김 위원장은 "신남방지역에 진출한 박항서 감독의 성공 사례를 설명하고 5060 세대인 박 감독처럼 신남방지역에서 새로운 기회와 희망을 발견할 수 있다는 맥락에서 말한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중구 대한상의회관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조찬간담회에서 5060 세대를 두고 "한국에서 SNS에 댓글만 달지 말고 아세안으로 가셔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감독도 베트남에서 새 감독이 필요하다고 해 (베트남에) 가서 인생 이모작 대박을 터뜨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여기 앉아서 취직 안 된다고 '헬조선'이라고 하지 말라"며 "여기(아세안) 보면 '해피조선'"이라고도 했다.

이어 "국문과(전공 학생들) 취직 안 되지 않느냐"며 "그런 학생들 왕창 뽑아서 태국·인도네시아에 한글 선생님으로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신 남방정책 강연하는 김현철 위원장
신 남방정책 강연하는 김현철 위원장(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김현철 신 남방정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조찬간담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chc@yna.co.kr

대기업뿐만 아니라 은퇴자·학생 등도 아세안으로 진출해야 한다는 취지의 이러한 언급을 두고 일각에서는 정부 관계자가 하기에는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내 고용 지표 등이 부진한 상황에서 무조건 외국으로 나가라고 하는 것은 청장년층이 맞닥뜨린 현실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처사라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국문과 학생'을 언급한 대목과 관련해서는 "현재 신남방지역의 한류 열풍으로 해당 지역의 10∼20대들이 대한민국을 동경의 나라, 선망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상황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젊은이들도 우리 스스로를 자랑스럽게 여기자는 취지에서 한 발언"이라며 "기업들도 아세안의 우호적 분위기를 활용해 아세안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28 1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