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의회서 장벽예산 합의할 가능성, 50% 이하"

WSJ와 인터뷰…"또 다른 셧다운도 가능"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예산에 대한 의회의 협상에서 자신이 수용할 만한 합의안이 도출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포함한 어떤 수단이든 동원해 국경장벽을 건설하겠다고 맹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의회가 합의안을 마련할 가능성에 대해 "개인적으로 50% 이하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하지만 (협상) 위원회에는 훌륭한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의회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에 들어갔던 연방정부를 3주간 한시적으로 재가동하면서 내년도 예산안을 다시 협의하기로 함에 따라 미 의회는 상·하원의원 17명으로 협상 위원회를 꾸려 타협안 마련에 나선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다시 셧다운에 들어갈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그는 추가적인 셧다운에 대해 "틀림없는 하나의 선택지"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자신이 요구했던 57억달러보다 적은 장벽 예산을 받아들일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그럴 것 같지 않다"며 "나는 그 일을 똑바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장벽 예산과 좀 더 포괄적인 이민 제도의 개혁을 맞바꿀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드리머'로 불리는 이민자들에게 시민권을 주는 데 동의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역시 "그럴 것 같지 않다"며 "그것은 다른 시점에 다뤄져야 할 별개의 사안"이라고 말했다.

드리머는 어린아이 시절 미국에 불법 이민한 이들을 가리킨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용할 수 있는 장벽의 구체적인 형태에 대해 "실제로 봐야 한다. 범죄자나 범죄조직, 인신매매나 마약을 막을 수만 있다면 나는 어떤 것에도 열려 있다"면서도 "하지만 아주 튼튼한 물리적 장벽의 형태만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WSJ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에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면 군사 건설사업 자금을 전용해 국경장벽에 예산을 댈 수 있다"며 "하지만 그 경우 틀림없이 법적 이의제기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1/28 1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