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초고층 마천루 대신 전망대라니…" 부산 롯데타워 아쉬움

송고시간2019-01-28 15:21

10년 공사 끌다 사업계획 변경…호텔·콘도 빼고 타워형 위락시설

건물 높이·사업면적·공사비 등 대폭 축소…2022년 완공 예정

부산 롯데타워 예상도
부산 롯데타워 예상도

[롯데그룹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중구 중앙동 옛 부산시청 터와 인근 지역은 부산의 중심으로 상징적인 곳이다.

이곳과 인근 바다를 매립한 땅에 대규모 관광시설과 공공시설 용도로 초고층 랜드마크 빌딩을 짓겠다는 것이 부산 롯데타워 건축 사업이다.

롯데그룹은 2000년대 초 부산시청 터와 인근 공유수면을 매립해 마련한 땅에 부산 롯데타워를 짓기로 하고 부산시로부터 건축허가를 받았다.

당초 계획은 107층짜리 초고층 랜드마크 빌딩과 백화점, 엔터테인먼트 시설 등을 짓기로 했다.

초고층 랜드마크 빌딩은 부산시청 터와 바다를 매립한 땅 24만9천413㎡에 지상 107층짜리 건물로 설계됐다.

1∼11층까지는 호텔 부대시설이 들어서고, 12∼26층은 사무실이, 27∼56층은 200실 규모의 호텔이, 57∼103층은 390실 규모의 콘도로 채울 계획이었다.

104∼107층은 스카이라운지로 부산항과 부산 원도심을 둘러볼 수 있는 전망대가 들어설 예정이었다.

하지만 롯데그룹은 공유수면 매립이 끝난 2009년 부산 롯데타워의 사업성이 불투명하다며 랜드마크 건물에 주거시설을 넣어 사업계획을 변경하도록 요구했다.

롯데는 사업성 확보를 위해 1∼48층은 오피스텔을, 49∼83층은 주거시설을, 84∼104층은 호텔을, 105∼107층은 전망대를 짓는 방식을 제시했다.

부산 롯데타워
부산 롯데타워

[롯데그룹 제공]

문제는 인근 바다를 매립할 당시 매립목적이 관광사업시설과 공공용지 조성으로 제한돼 주거시설을 넣을 수 없다는 점이다.

부산시와 해양수산부는 공유수면 매립목적에 위배된다며 롯데 측의 사업계획 변경을 승인하지 않았고, 시민들도 사업성만 쫓는 롯데를 비난하며 부산 롯데타워 사업은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사실상 중단됐다.

그동안 롯데 측은 백화점 건물과 엔터테인먼트 건물만 지어 지금까지 임시사용 허가만 얻은 채 영업을 계속해 비난을 샀다.

얽힌 난마처럼 해결 기미를 찾지 못하던 부산 롯데타워 건축 사업은 민선 7기 오거돈 부산시장이 취임하면서 실마리를 찾았다.

롯데가 사업성이 떨어지는 랜드마크 초고층 빌딩 건축 계획 대신 사업 규모를 많이 축소한 새로운 개발계획안을 내놓았고 부산시가 이를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롯데는 당초 1조원 이상 투입될 것으로 예상한 랜드마크 초고층 빌딩을 사업비 4천500억원 규모의 전망타워로 2022년까지 완공하기로 했다.

건물 높이와 층수도 당초 107층 428m에서 지상 30층 300m로 많이 낮아졌고, 지상부 연면적도 25만여㎡에서 6만6천여㎡로 4분의 1가량으로 축소됐다.

롯데는 초고층 전망대를 공중 수목원과 스카이 워크 등 엔터테인먼트 공간, 키즈 테마파크 등을 갖춘 '도심 속 수직공원' 콘셉트의 열린 문화공간으로 꾸밀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부산 롯데타워 배치도
부산 롯데타워 배치도

[롯데그룹 제공]

28일 롯데그룹과의 합의 사항에 관해 기자회견을 한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의 중심상권이며 도심 관광지인 지역 여건을 고려할 때 층수에 얽매이는 '형식적 최고'보다는 지역에 이익을 줄 수 있고 도시 품격과 시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앵커시설로 전환할 것을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부산 원도심을 대표하는 상징적인 건축물로 초고층 랜드마크 건물을 기대했던 시민들은 전망타워로 축소된 랜드마크를 두고 실망감을 나타낸다.

자갈치시장 인근 한 시민은 "낙후된 부산 원도심의 재생을 이끌 시설로 랜드마크 초고층 빌딩을 기대했으나 300m 규모의 초고층 전망대가 들어서게 돼 경제적 효과가 축소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