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금 채운 비행기', '고문 뒤 생매장'…마약왕 구스만의 실체

마약조직 부하들 미국 재판서 3개월간 증언
지난 2016년 체포되는 마약왕 '엘 차포' 구스만
지난 2016년 체포되는 마약왕 '엘 차포' 구스만[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미국에서 석 달여간 이어진 멕시코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61)의 재판에서 악명높은 마약카르텔 범죄의 실상이 속속들이 파헤쳐졌다.

지난해 11월부터 뉴욕 브루클린 연방법원에서 열린 구스만의 재판에서 그가 이끌던 마약조직 '시날로아' 소속이었던 부하들 , 내연녀 등 총 54명이 털어놓은 증언 중 '충격적인' 몇 가지를 AFP통신이 27일 소개했다.

구스만의 회계사이자 시날로아 조직의 주요 간부였던 헤수스 삼바다는 구스만이 콜롬비아산 코카인을 1㎏당 3천 달러(약 330만원)에 산 뒤 뉴욕에서 10배가 넘는 3만5천 달러(약 3천920만원)에 되팔아 엄청난 이득을 남겼다고 배심원단에 증언했다.

그에 따르면 매년 평균 80t에서 100t의 코카인이 미국으로 흘러 들어갔다.

이는 30억명이 넘는 사람들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엄청난 양이다.

마약·코카인 적발 (PG)
마약·코카인 적발 (PG)[최자윤 제작] 일러스트

구스만의 자가용 비행기 조종사이자 사업 매니저인 미겔 앙헬 마르티네스는 구스만에게 현금을 가득 실은 비행기 세 대가 하루에 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증언에 따르면 미국에서 날아오는 비행기에는 800만∼1천만 달러(약 90억∼112억 원)가 실려 있었다.

구스만은 콜롬비아 운반책의 도움으로 공해상에서 보트로 멕시코에 코카인을 들여왔다.

1990년에서 1993년까지 멕시코로 수입된 코카인 양은 매년 약 25∼30t에 이를 것으로 마르티네스는 추정했다.

구스만은 마약 밀매로 축적한 검은 자본을 기반으로 멕시코에서만 95개 기업을 일으켜 연간 30억 달러(약 3조 4천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미국 재무부는 파악한 바 있다.

구스만의 잔혹한 행위에 대한 증언도 나왔다.

구스만이 고용했던 살인청부업자 이사이아스 발데스 리오스는 구스만이 경쟁 관계에 있는 마약 밀매업자 세 명을 고문하고 살해하는 것을 직접 봤다고 털어놨다.

그중 두 명은 목숨을 잃기 전 뼈가 여러 군데 부러진 상태였으며, 나머지 한명은 산 채로 땅에 묻혔다는 끔찍한 이야기를 전했다.

구스만은 권총, 자동화기, 수류탄, 유탄발사기 등으로 무장한 100여명의 무장 호위대까지 갖추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4년 처음 체포되는 마약왕 '엘 차포' 구스만
지난 2014년 처음 체포되는 마약왕 '엘 차포' 구스만[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땅딸보라는 뜻의 '엘 차포'라는 별명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악명높은 마약왕으로 불려온 구스만은 1989년부터 2014년 사이 200t이 넘는 마약 밀매를 포함한 돈세탁, 살인교사, 불법 무기 소지 등 17건의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멕시코에서 붙잡혔으나 영화를 방불케 하는 두 차례의 탈옥 사건으로 화제가 됐다.

결국 2016년 1월 멕시코의 한 가옥에서 다시 체포된 뒤 2017년 1월 미국으로 신병이 인도된 구스만은 뉴욕 맨해튼의 연방 교도소에 수감됐다.

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1/27 1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