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엄혹한 시기' 도쿄서 열린 '의인 이수현' 추모식

어머니 신윤찬 씨 "(한일 관계) 안 좋은 일 있을 땐 너무 슬퍼"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한일 관계에) 좀 안 좋은 일이 있을 때는 너무 슬프죠. 그리고 우리 아들이 바라는 건 이게 아니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26일 오후 5시께 JR동일본철도 관할의 도쿄 신오쿠보(新大久)역에서 한 의인(義人)을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다.

18년 전인 2001년 이날 오후 7시 15분께 바로 이 역에서 일본인들 사이에 의인으로 불리게 된 한국인 유학생이 숨졌다.

헌화대 앞에서 어머니 신윤찬 씨가 두 손 모아 아들의 명복을 빌고 있다.
헌화대 앞에서 어머니 신윤찬 씨가 두 손 모아 아들의 명복을 빌고 있다.

당시 고려대생으로 도쿄 아카몬카이(赤門會) 일본어학교에서 공부하던 이수현(당시 26세) 씨다.

그는 신오쿠보역 앞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기숙사로 돌아가려고 신오쿠보역 승강장에서 전철을 기다리던 중 갑자기 선로로 추락한 술 취한 일본인을 보게 됐다.

일본 유학길에 오른 이유로 '한국과 일본 두 나라의 교역과 문화교류에서 확실한 일인자가 되고자 한다'는 목표를 밝혔다는 그는 금방 목숨을 잃을 위기에 놓인 일본인을 구하기 위해 몸을 날렸다.

다른 일본인이 함께 구하기에 나섰지만 불행하게도 전동차는 이미 승강장 쪽으로 들어오고 있었다.

세 사람이 모두 숨진 이 사고가 당시 일본 언론에 크게 보도되면서 역사적으로 갈등의 뿌리가 깊은 한국인이 일본인을 구했다는 점에서 일본 사회는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

고인을 추모하는 글이 적힌 기림판 앞의 헌화대에 놓인 꽃들
고인을 추모하는 글이 적힌 기림판 앞의 헌화대에 놓인 꽃들

아카몬카이 일본어학교에서 열린 당시 추도식에 일본 정계를 이끌던 모리 요시로 총리와 후쿠다 야스오 관방장관을 비롯한 1천명 넘는 일본인이 참석해 양국 간 가교역할을 한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다.

김대중 당시 대통령은 "고인의 살신성인 희생정신이 한일 양국 국민의 가슴속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고인은 많은 일본인의 마음속에 그대로 살아 있다.

무엇보다 일본인들이 자발적으로 내는 성금으로 고인의 이름을 딴 LSH 아시아장학회가 출범해 운영되고 있다.

2017년 기준으로 주로 일본에서 유학 중인 18개국의 844명에게 장학금이 돌아갔다고 한다.

또 2006년에는 하나도 준지 일본인 감독이 '의인 이수현'을 소재로 한 영화 '너를 잊지 않을 거야'를 제작하기도 했다.

그리고 '의인 이수현' 영향이 더해지면서 일본에서 한류 바람이 불어 신오쿠보 지역은 신주쿠와 더불어 한류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했다.

이날 헌화식으로 진행된 추모 행사는 조촐했지만 엄숙하게 치러졌다.

18년 전 아들이 일본인을 살리기 위해 뛰어든 사고 현장 앞에서 두 손 모아 기도하는 모습. 당시 사고 후 간이 스크린 도어가 설치됐다.
18년 전 아들이 일본인을 살리기 위해 뛰어든 사고 현장 앞에서 두 손 모아 기도하는 모습. 당시 사고 후 간이 스크린 도어가 설치됐다.

평일에도 하루 12만 명 이상이 드나드는 신오쿠보역은 승강장으로 들어가는 통로가 지금도 하나뿐이다.

한 곳에 집중된 개찰구로 들어가 '의인 이수현' 기림판이 설치된 중간 층계참에서 양쪽으로 빠져나가는 구조다.

이날은 주말이어서 특히 더 붐볐는데 가만히 서 있어도 밀려 저절로 움직일 수밖에 없을 정도였다.

그런데도 동일본철도 측은 기림판 앞에 헌화대를 마련한 뒤 신오쿠보역 직원들을 대거 투입해 승객을 통제하는 등 고인의 어머니인 신윤찬(70) 씨가 아들을 추모하도록 신경을 썼다.

신 씨는 헌화 후 사고가 났던 승강장을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 등과 둘러보고는 "감사하다"는 말을 아끼지 않았다.

"해마다 아들을 보러 오죠. 여러분들이 잊지 않고 찾아줘서 감사해요."

신 씨는 헌화 행사 후 신주쿠 한국문화원으로 이동해 '의인'의 죽음 이후 남겨진 주변 사람 얘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가교(懸橋·かけはし)'를 추첨으로 뽑힌 일본인 300여 명과 함께 관람했다.

신주쿠 한국문화관에서 일본인들이 다큐 영화 '가교'를 보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신주쿠 한국문화관에서 일본인들이 다큐 영화 '가교'를 보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김강식 한국문화원 콘텐츠총괄부장은 "450여 명이 관람을 신청했는데 자리 문제로 300여 명만 볼 수 있게 됐다"며 18년이 지났지만 일본에서 '의인 이수현'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높다고 전했다.

고인의 아버지인 이성대 씨는 건강 문제로 일본에 오지 못했다.

다만 이 씨는 영화 상영이 끝난 뒤 대독된 일본 관객에게 보내는 서면 인사말을 통해 "현재의 한·일 관계가 엄혹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활발하게 교류해 마음 잇는 일을 소중히 하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이날 추모 행사는 과거사 문제와 '레이더 갈등' 등으로 계속 악화하기만 해온 작금의 한일 관계와는 다른 분위기를 두 나라 국민에게 선사한 아주 특별한 이벤트였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26 23: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