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방위상, 초계기 위협비행 "반박 증거 제시할 생각 없다"

송고시간2019-01-25 13:51

방위상 "한국이 공개한 비행고도 사실과 달라"

관방장관, 한국 국방부 사진 공개에 또 "유감"

방위상 "한국이 공개한 비행고도 사실과 달라" (CG)
방위상 "한국이 공개한 비행고도 사실과 달라" (CG)

[연합뉴스TV 제공]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자위대 초계기의 초저고도 위협 비행에 대한 한국 측 발표와 관련, 일본 측에서 증거를 제시할 생각은 "특별히 없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25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와야 방위상은 이날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이와야 방위상은 한국 측이 전날 증거로 공개한 초계기의 비행 고도 수치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쪽은 제대로 기록을 남겼으므로 (한국 측의 사진으로) 제시된 수치는 정확하지 않다"고 반박했다고 아사히신문은 보도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동북아시아의 안보 문제에서 한일, 한미일의 방위협력은 필수라며 "한국 측이 냉정하고 적절히 대응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초계기가 적절히 비행했다고 보고받았다며 "사진을 공개한 것은 유감으로, 한국 측에 냉정하고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전날 오전에도 초계기의 위협비행이 있었다는 한국 군 당국의 발표에 대해 유감이라고 말했다.

우리 국방부는 지난 23일 일본 P-3 초계기가 대조영함 인근에서 저고도 위협 비행을 할 당시 대조영함의 대공 레이더에 표시된 이격거리 0.3마일(540m), 고도 200피트(60~70m) 등의 숫자가 찍힌 사진 등을 전날 증거자료로 제시한 바 있다.

일본, 한국이 공개한 초계기 위협비행 사진..."증거 안된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8QWMIUz27LQ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