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체부, 체육계 성폭력 조사 위해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 구성

인권위 중심으로 체육 분야 인권침해 피해 조사…제도 개선에 활용
성폭력 체육계 대책 발표하는 문체부 장관
성폭력 체육계 대책 발표하는 문체부 장관(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도종환 문체부 장관이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은혜, 도종환, 진선미 장관.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의 성폭력 피해 주장 등 '체육계 미투'와 관련해 특별조사단을 꾸려 진상조사를 벌이는 등 개혁에 나서기로 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이날 오전 2019년 제1차 사회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도 참석했다.

도종환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다뤄졌던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을 공개했다.

도 장관은 빙상을 비롯해 유도, 태권도 등 체육계 여러 분야에서 지도자들의 선수에 대한 폭력과 성폭력 등 심각한 인권침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국가인권위원회를 중심으로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을 꾸리겠다고 밝혔다.

특별조사단은 체육 분야의 인권침해 피해 상황을 신고받아 진상조사를 진행한다.

문체부는 특별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성폭력 발생과 관련한 전수조사를 진행해 이를 정책과 제도 개선에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성)폭력 피해 발생 때 가해자 직무정지 등을 통해 격리를 의무화하고, 체육단체의 종사자의 성폭력 사건 은폐 때는 최고 징역형까지 처벌받도록 하는 등 관련 법령을 개정하기로 했다.

또 학교 운동 지도자는 물론 개별적으로 학생 선수를 지도·육성하는 학교 밖의 지도자에 대해서도 등록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문체부는 이와 함께 엘리트 체육 중심의 선수 육성 방식을 개선하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스포츠혁신위원회'(가칭)을 구성해 체육 분야 구조 혁신 과제를 발굴하는 한편 부처별 과제 이행 여부를 지속해서 점검할 예정이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25 0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