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쉽지만 잘싸웠다"…베트남팬들, 8강전서 패한 박항서호 격려(종합)

대규모 거리응원…소셜미디어에는 "박항서 감독, 고맙다"는 글 쇄도
아쉬워하는 박항서 감독
아쉬워하는 박항서 감독(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아시안컵 베트남과 일본의 8강전에서 박항서 감독이 득점 기회를 놓치자 아쉬워하고 있다. 2019.1.24 jeong@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4일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8강에서 일본에 0-1로 패하자 베트남 축구 팬들은 "아쉽지만 잘 싸웠다"며 박항서호를 격려했다.

소셜미디어에는 박항서호에 고맙다는 글이 쇄도했다.

상대가 우승 후보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강팀 일본인 데다가 베트남 선수들이 주눅 들지 않고 최선을 다해 싸우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또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지난 2007년 이후 12년 만에 아시안컵 8강에 진출시킨 박 감독의 '매직'을 축구 팬들이 이미 높이 평가한 덕분이다.

베트남 하노이시의 한 식당에서 지인들과 함께 응원하던 마인(24) 씨는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뒤 "아쉽지만, 베트남 선수들이 정말 잘 싸웠다"면서 "강팀 일본을 만나 이 정도 경기를 펼칠 수 있다는 것만 해도 대단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끈 뒤 많은 성과를 거뒀다"면서 "8강에 진출한 것만으로도 만족한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다.

주위에 있던 다른 팬들도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아쉬운 표정으로 박항서호를 향해 박수를 보냈다.

박항서호 응원하는 베트남 축구팬들 [VN익스프레스 캡처]
박항서호 응원하는 베트남 축구팬들 [VN익스프레스 캡처]

이날 베트남에서는 경기 시작 전부터 대규모 응원전이 펼쳐졌다.

특히 남부 경제중심지 호찌민시의 레주언 거리에는 대형 스크린 5개가 설치돼 축구 팬 수만 명이 모여 박항서호를 응원했다.

빨간색 티셔츠를 입고 베트남 국기인 '금성홍기'를 흔들며 "베트남, 꼬렌(파이팅)"을 연호했다. 일부는 부부젤라를 불거나 북을 치며 응원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박 감독 사진을 들고나온 이들도 있었다.

또 단체응원을 위해 개방된 호찌민 청년문화회관에도 수많은 팬이 몰려 박항서호의 선전을 기원했다.

베트남 식당에서도 박항서호 응원 열기
베트남 식당에서도 박항서호 응원 열기(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서 일본과 격돌한 24일 베트남 하노이 시내 한 식당에서 축구 팬들이 응원전을 펴고 있다. 2019.1.24
youngkyu@yna.co.kr

수도 하노이시 등 주요 도시의 카페와 음식점, 주점 등지에도 축구경기를 볼 수 있는 TV와 대형 스크린이 설치돼 수십명에서 수백명이 몰려 "베트남, 찌엔탕(승리)"을 외쳤다.

경기 후 소셜미디어에는 박항서호를 격려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박 감독과 선수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썼고, 다른 누리꾼은 "박 감독과 선수들을 사랑한다"고 썼다.

박항서호를 향해 "오늘 밤 정말 잘 싸웠다", "최선을 다한 박 감독과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낸다"는 글도 있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25 0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