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R&D사업 과제지원·연구자정보 시스템 통합 본격화

범부처 실무추진단 현판식…20개 시스템 통합 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정부 연구개발(R&D) 사업의 효율성과 참여 연구자의 편의성을 높이고 연구관리 전문기관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20개 연구관리 전문기관의 과제지원시스템과 연구자정보시스템을 통합하는 작업이 본격화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오규택 과학기술혁신본부 과기혁신조정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장, 각 부처 연구관리 전문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개 전문기관 과제지원·연구자정보 시스템 통합을 위한 범부처 실무추진단 현판식을 했다고 밝혔다.

실무추진단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3명, 한국연구재단 2명, 산업기술평가관리원 2명,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1명,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1명,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1명 등 총 전문기관 파견인력 9명으로 운영된다.

현재 과제지원·연구자정보 시스템은 부처별 전문기관이 운영, 과도하고 복잡한 연구행정과 상이한 연구지원 시스템으로 연구자 부담이 가중되고 연구몰입을 저해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통합 연구지원시스템 목표 서비스 개념도
통합 연구지원시스템 목표 서비스 개념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기혁신본부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2017년 연구비관리시스템 통합 구축을 시작했고, 지난 8일 열린 제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는 20개 과제지원·연구자정보 시스템 통합 계획을 수립했다.

연구비관리시스템 통합 구축은 상반기에 완료할 계획이며, 과제지원·연구자정보 시스템은 올해 상세설계를 시작해 내년부터 구축에 돌입, 2021년 시범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통합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연구자는 어느 부처 연구개발과제를 신청하더라도 한 곳에서 동일한 연구행정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오규택 과학기술혁신조정관은 "과학기술 기반의 지속가능한 혁신성장을 위해서는 연구자 중심의 정부 R&D 지원체계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부처 간 협력을 토대로 모든 구축 단계에서 연구자, 전문기관, 관련 부처와 소통을 강화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1/24 13: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